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아직 변이 없다'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아직 변이 없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2.27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환자 6명으로부터 얻은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 103건과 일치율 99.89~100%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바이러스 입자 크기: 80-100nm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국내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 분석결과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6명의 국내 코로나19 환자로부터 얻은 바이러스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와 고해상 전자현미경 사진을 27일 공개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결합부위, 바이러스 증식과 병원성 등을 담당하는 유전자 부위에서 아직까지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국외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 103건과 염기서열을 비교분석했을 때, 일치율이 99.89%~100%를 보였다는 것.

현재 공개된 코로나19 환자 유래 바이러스는 한국 포함 총 16개국에서 발표했으며 호주, 벨기에, 중국, 캄보디아, 영국, 핀란드, 독일, 미국, 이탈리아, 일본 태국, 베트남 등이다.

질본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가 없다는 것은 돌연변이로 인한 독성변화나 유전자 검사 등의 오류 우려가 아직까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질본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성 분석(세포에서의 증식성 및 사람 코로나바이러스 항체와의 교차반응 등)을 추가로 진행하고 있으며 예방과 대응을 위한 보다 상세한 분석결과가 곧 제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