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루닛, 임상종양학자 토니 목 교수 영입
[동정] 루닛, 임상종양학자 토니 목 교수 영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2.2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드바이저로 합류...AI 바이오마커 연구 및 개발 조언 예정
홍콩중문대학교 토니 목 종양학 의장. (사진제공 : 루닛)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루닛(대표이사 서범석)은 홍콩중문대학교 토니 목 종양학 의장을 자문위원으로 영입했다고 24일 밝혔다. 

토니 목 교수는 루닛의 연구진들에게 특정 암 치료에 대한 반응을 정확하게 예측하는 AI 바이오마커의 연구 및 개발에 관해 조언할 예정이다.  

토니 목 교수는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사이언스(Science), 란셋(The Lancet), 네이처 메디슨(Nature Medicine), 미국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등 유수의 저널에 240개 이상의 논문과 많은 책을 출판한 업계 최고 전문가다.

주요 연구 관심사는 폐암에서의 바이오마커 및 분자 표적치료 연구다. 

토니 목 교수는 폐암에 정밀 의학적용을 도입한 최초의 획기적 연구였던 IPASS(IRESSA Pan-Asia Study)의 논문 총책임자이자 제1저자였다.

또 현재의 폐암 치료법을 정의하는 데 큰 도움이 된 FASTACT 2, PROFILE 1014, IMPRESS, ARCHER 1050, ALEX, AURA 3 및 KEYNOTE 042를 포함한 여러 국제 3상 연구를 주도했다. 

그의 연구결과는 2017 미국 임상 종양학협회(FASCO)의 펠로우쉽, 2018 유럽종양학회(ESMO) 평생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토니 목 교수는 “인공지능은 의사들이 이전에 볼 수 없거나 보기 힘들었던 부분을 보게 해줌으로서 의학적 판단 능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기 때문에, 암 환자 진단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현재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유방 촬영술, 흉부 엑스레이, CT 스캔 등과 함께 AI는 초기 암 발견을 위한 필수 도구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AI는 의사들이 암을 치료하는데 사용하는 로봇 수술이나 바이오마커 선택을 넘어 의료 상담 등의 영역까지 도움을 줄 것"이라며 "루닛의 젊은 과학자들과 기술자들이 우리를 진일보 된 세상으로 이끌어 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루닛의 자문 위원으로는 미국 영상의학계의 선구자 엘리엇 시걸(Eliot Siegel) 박사와 유방영상학계의 오피니언 리더 린다 모이(Linda Moy) 박사, 존스홉킨스대학 칸 시디키(Khan Siddiqui) 박사 등 각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