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온라인 의무기록 사본 발급 서비스 오픈
삼성서울병원, 온라인 의무기록 사본 발급 서비스 오픈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0.24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홈페이지 내 운영...의료영상 등록도 가능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삼성서울병원은 병원 방문 없이 홈페이지를 통해 의무기록 사본 발급과 의료영상이 가능한 온라인 서비스를 운영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의무기록 사본을 발급하려면 신청인이 직접 병원에 구비서류를 지참하고 방문해야 했다. 

의료법에서 환자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환자 기록 열람 및 사본 발급을 제한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작년 9월 의료법 시행규칙이 개정, 온라인에서도 의무기록 발급이 가능해졌다. 

이에 삼성서울병원은 작년 8월부터 ‘온라인 사전 신청 후 방문 수령 서비스’ 를 실시하고 있고, 법적 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올해 9월부터는 병원 방문 없이도 가능한 ‘온라인 발급 서비스’ 로 확대했다. 

온라인 발급 서비스는 삼성서울병원 홈페이지에서 본인 인증 후, 기본 정보 및 필요한 진료 기록을 입력 후(친족은 증명서류 추가 업로드) 신청한다. 

담당자가 신청자 휴대폰에 완료 안내 메시지를 전송하면, 신청자가 홈페이지에서 발급 수수료 결제 후 의무기록 PDF 사본을 직접 출력하면 된다.

홈페이지에서 신청부터 수령까지 각 단계별로 진행 상황 확인도 가능하다. 소요 기간은 근무일 기준 1~2일 정도다. 

다만, 이 서비스는 관련법에 따라 환자 본인 및 직계 존·비속 등 친족만 이용 가능하다. 

사위, 며느리 등 대리인은 기존처럼 사본 발급 창구로 직접 방문하거나 또는 온라인으로 사전 신청 후 본인이 희망한 일자에 방문 수령하면 되고, CT, MRI 등 영상자료 CD는 방문 신청만 가능하다. 

환자 의료 영상도 환자가 직접 병원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 가능해졌다. 

삼성서울병원은 올해 9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내원 전 사전에 본인 영상을 등록, 진료 당일에는 영상 등록 절차 없이 바로 진료를 볼 수 있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영상 등록도 본인인증 후 사용 가능하며 환자 본인만 등록 가능하다.

해당 서비스 시행 전에는 환자가 다른 병원에서 촬영된 영상 CD를 병원으로 가져와야 하고, 진료 전 영상 등록이 모두 완료될 때까지 기다려야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삼성서울병원 박윤수 진료부원장(정형외과)은 “의무기록 사본 ‘온라인 발급 서비스’는 국가 정책에도 적극 호응하고, 환자와 보호자들의 편의도 한층 더 강화한 것으로 병원을 찾는 고객들의 긍정적인 경험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장동경 정보전략실장(소화기내과 교수)은 “영상 CD 접수 지연으로 인한 진료 입실 지연 예방, 영상 등록 대기로 인한 환자 불편 감소, 외래 접수 업무 효율화를 통해 고객 편의성과 만족도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삼성서울병원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