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홀딩스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유럽특허 등록 
JW홀딩스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유럽특허 등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7.1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유럽특허 등록 완료...체외진단 시장 가속화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JW홀딩스(대표 한성권)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췌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다중 바이오마커 진단키트' 원천기술에 대해 유럽 특허청(EPO)으로부터 특허 등록 결정을 승인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JW홀딩스는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주요 국가 대상 개별 진입 절차를 거쳐 연내 최종 특허 취득을 완료할 계획이다.

JW홀딩스의 원천기술은 췌장암 초기와 말기 환자에서 각각 발현되는 물질을 동시에 활용해 암의 진행 단계별 검사가 가능한 진단 플랫폼으로, 2017년 연세대학교 백융기 교수팀으로부터 기술이전을 받았다. 

지금까지 췌장암 말기 환자에서 주로 반응하는 암 특이적 항원인 CA19-9를 검사하는 방법은 있었지만, CFB(보체인자B)로 췌장암을 진단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는 세계에서 유일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JW홀딩스는 해당 기술에 대해 2016년 국내 특허 출원을 시작으로 작년에는 일본, 올해는 중국에서 특허를 획득했다. 현재는 미국에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JW홀딩스는 JW바이오사이언스를 통해 CFB를 포함하는 다중 바이오마커 측정 키트와 진단 알고리듬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 시제품 성능평가 임상을 진행한 후 탐색 임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JW홀딩스는 "췌장암 조기진단 기술 특허 대상 국가 확대를 통해 체외진단 시장에서 유리한 입지를 구축할 것"이라며 "앞으로 JW바이오사이언스의 기술력과 함께 체외진단 인프라를 구축, 진단 분야 미충족 수요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