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 개소
고대 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 개소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6.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 치료부터 수술까지 종합적 대사비만 관리
다학제 진료·영양사·운동치료사 맞춤 관리로 환자 만족 높여
고대 구로병원은 11일 비만대사센터를 개소했다.
고대 구로병원은 11일 비만대사센터를 개소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은 11일 본관 2층 가정의학과 외래에서 비만대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고대 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에는 센터장인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를 필두로 위장관외과 김종한 교수, 내분비내과 류혜진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윤현철 교수를 비롯한 전문 의료진과 전문영양사, 운동치료사 등이 포진됐다. 

고대 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는 비만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수술을 통해 치료하고, 체계적으로 사후관리 할 수 있도록 다학제 협진 및 통합진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종합적으로 환자를 관리한다.

비만대사수술은 내과적 방법으로 잘 치료되지 않은 고도비만 환자나 비만에 따른 각종 합병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를 외과적 수술로 치료하는 방법이다. 

체중 감량뿐 아니라 고혈압, 당뇨, 수면무호흡증 등 고도비만과 관련한 각종 질환의 치료 효과가 뛰어나다. 
수술방법에는 위소매절제술, 루앙와이 위 우회술 등이 있다.

김선미 비만대사센터장은 “비만은 전 세계를 통틀어 치명적 건강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특히 고도비만은 다양한 대사질환을 야기하며 환자들의 건강을 위협한다”며 “가정의학과, 위장관외과, 내분비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소화기내과 등 비만대사질환 관련 최고의 전문가들을 통해 최상의 의료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만대사수술은 지난 1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부담이 크게 줄었다. 
건강보험 적용대상은 ▲체질량지수(BMI) 35kg/m² 이상인 경우 ▲체질량지수 30kg/m² 이상이면서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수면무호흡증, 관절질환, 비알콜성 지방간, 위식도역류증, 천식, 심혈관질환 (심근병증, 관상동맥질환), 다낭성난소증후군 등 비만 관련 합병증이 있는 경우에 해당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