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니아지드 등 36개 의약품 국가필수약으로 추가
이소니아지드 등 36개 의약품 국가필수약으로 추가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06.1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필수의약품 안전공급 협의회서 결정...총 351개 필수약 안정적 공급 관리

[메디칼업저버 이현주 기자] 결핵 치료제 '이소니아지드주' 등 36개 의약품이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추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12일 이소니아지드 등 36개 의약품을 추가해 총 351개 국가필수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관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번에 추가 지정된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 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개 ▲지정 감염병 등 치료제 5개로 구성됐다.

이번 추가 지정은 지난 11일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의장 식약처 최성락 차장)’의 의결을 거쳐 결정됐다. 

감염병과 결핵 치료제 등 국민 보건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집중적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이날 협의회 회의에서는 최근 유니덜진 정제(자궁 출혈 방지제) 등 필수치료제의 공급 중단 발생에 대한 행정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국가필수의약품 관리 개선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관계부처 및 의료현장과 협력하고 있다"며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이 적기에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공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공공부문(정부부처), 민간부문(의료현장)에서 공급 중단 등 우려가 있는 경우 특례 수입, 기술‧행정지원 등의 조치를 진행 중이다.

그 동안 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국가가 지원한 사례로는 결핵 치료제 ‘스트렙토마이신’ 등 해외 의약품 특례 수입(7건), 응급성고혈압 치료제 ‘나이트로프레스주’ 등 긴급도입(4건) 및 그 밖의 행정지원(6건)이 있다. 

또한 대한의사협회 등 7개 전문단체 및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에 현장 의약품 수급 모니터링 센터를 설치해 국가필수의약품의 제조‧수입, 유통, 사용까지 전주기에 걸쳐 현장 수급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공급중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기에 대응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