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가 코오롱 현지실사? “누가 누굴 수사하나“
식약처가 코오롱 현지실사? “누가 누굴 수사하나“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5.21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코오롱·식약처 검찰 고발
전·현직 처장 심각한 직무유기…이 처장 퇴진 요구도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코오롱 및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찰 고소•고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기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시민단체가 식약처의 코오롱티슈진 현지실사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코오롱 및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찰 고소•고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앞서 식약처는 19일 인보사 사태의 진실을 파악하기 위해 식약처 직원 10명을 코오롱티슈진이 있는 미국 현지로 파견했다.

시민단체는 식약처와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 사태를 일으킨 ‘공동전범’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현지실사를 간 행태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김재헌 무상의료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식약처가 인보사 판매허가 당시 코오롱과 밀접한 연구를 통해 시행착오를 줄였다며 인보사 신약을 개발하는데 공을 세웠다는 듯이 발표한 적이 있다”며 “코오롱생명과학과 식약처는 공동의 책임을 진 당사자이기 때문에 식약처가 조사를 한다는 것 자체가 납득이 가지 않는 상황이다”라고 피력했다.

이어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이후 코오롱과 식약처를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시민단체는 코오롱과 식약처의 검찰수사를 계속 요구해 왔다.

코오롱은 과거 품목허가된 성분과 다른 성분의 의약품을 제조, 판매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고, 이를 방관한 식약처는 직무유기에 해당한다는 이유다.

무상의료운동본부는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코오롱과 식약처를 고발하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기자

인보사 허가 당시 식약처장이었던 손문기 전 처장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인보사케이주 허가를 내줄 당시 연골세포가 아니라 신장세포라는 것을 당시 식약처장인 손문기 전 처장이 몰랐다는 것도 심각한 직무유기라는 주장이다.

손 전 처장은 현재 다른 시민단체에 의해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 고발된 상태다.

이어 현재 식약처장인 이의경 처장의 퇴진도 요구했다.

시민단체는 “이 처장은 임명 당시부터 제약업체로부터 연간 30억 이상의 연구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친제약산업인사란 비판이 있었다”고 비난했다.

또 “임명 직후인 3월 22일부터 29일까지 인보사 판매중지 발표를 보류함으로써 27명의 추가 환자를 발생시켰고, 이 기간 첨단재생의료법의 복지위 통과를 위해 코오롱 봐주기를 했다는 의혹의 당사자”라고 주장했다.

한편 인보사와 연루된 의사와 연구자들에게도 책임이 있다는 언급도 나왔다.

전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국장은 “임상시험에 참여한 의사와 연구자들은 이번 사태에 큰 책임이 있다. 지금이라도 연구자들과 의사, 정형외과학회는 입을 열어야 한다”며 “700만원이 넘는 인보사를 시술하고 이익을 본 일선 의사들도 아무 잘못이 없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치료효과가 없다는 것을 알았을 가능성이 크다. 속았다는 말로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 된다”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