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 앞둔 의협, 이철호 의장 "날카로운 지적 기대"
정총 앞둔 의협, 이철호 의장 "날카로운 지적 기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4.16 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집행부에 '폐쇄적 회무' 비판 "쓴소이리도 달게 받아야"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은 10일 의협 출입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오는 27일 열리는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대의원들의 건설적인 비판과 대안 제시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이 의장은 작금의 의료계 현실과 의협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집행부가 '쓴소리도 달게 받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은 10일 의협 출입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오는 27일 열리는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대의원들의 건설적인 비판과 대안 제시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이 의장은 작금의 의료계 현실과 의협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집행부가 '쓴소리도 달게 받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오는 28일 대한의사협회 정기 대의원총회를 앞두고 의협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이 대의원들에게 당부의 뜻을 전했다. 

의협 대의원회 이철호 의장은 지난 10일 의협 출입기자단과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이 정총을 앞두고 이처럼 나선 데는 의료계가 해결해야 할 여러 현안을 눈 앞에 두고 있는 만큼 정총을 통해 건설적인 비판과 대안을 제시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10월 의협은 비대위 출범을 두고 임시총회를 연 바 있다. 

정부의 보장성강화 정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를 저지하겠다는 공약으로 최대집 집행부가 당선됐지만, 성과가 지지부진하다는 판단에 따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잇달았기 때문이다. 

당시 최 회장은 대의원들로부터 신임을 얻었지만, 아직까지 현 집행부가 정부 정책에 우왕좌왕한다는 평가는 여전하다. 

이 의장은 "임총 당시에는 최대집 집행부가 출범한지 얼마 되지 않아 집행부에 힘을 실어주자는 의견이 많았고, 이에 따라 비대위는 구성되지 않았다"며 "임총 이후 6개월이 지난 후 열리는 이번 정총에서는 대의원들이 여러 현안을 두고 집행부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과 훌륭한 대안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 의장은 작금의 의료계가 '위기'라는 데 공감하고 있지만, 방법론을 두고는 여전한 이견이 있다는 민초 회원들의 정서를 전했다. 

최대집 집행부의 투쟁 기조에 적극 찬성하지만, 일각에서는 얻는 것 없이 투쟁만 하다 희생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는 것이다. 

이 의장은 "시도의사회에서도 투쟁을 앞세우다 정부 정책에서 '패싱'당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며 "최대집 집행부가 전투에서도 이기고 협상에서도 우위를 점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다"고 말했다. 

이같은 민초 의사들의 의견을 이번 정총에 참가하는 대의원들이 적극 의견을 피력, 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데 일조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집행부, 쓴소리도 달게 받아야 발전한다"

이날 이 의장은 최대집 집행부에 대한 쓴소리도 내뱉었다. 

어느 집행부나 완벽할 수 없지만, 비판의 목소리도 듣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 의장은 "현 집행부는 민초 회원이나 대의원회의 요구를 파악하는 데 다소 어색한 것 같다"며 "회무 추진을 위해 필요한 인물과 소통하고 이를 민초 회원들에게 오픈하는 등의 방식에는 아직 미흡하다는 생각"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최대집 집행부 나름의 노력은 이해하지만, 뚜렷하게 공개되는 결과물이 없어 회원들은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의장은 "집행부가 추구하는 방향과 다르다고 해서, 또는 반대한다고 해서 그들을 배제하는 건 회무를 추진하는 '단수'가 낮은 것"이라며 "비판도 관심과 열정에서 나온다. 열정이 있는 인재를 발탁한다면 회무는 원활하게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료계와 의협은 현재 위기에 처했다. 이대로는 안 된다"며 "의료계 전 회원의 역량을 집중하고 높이기 위해서는 쓴소리도 달게 받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