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공급업체 행정처분 사후관리 강화된다
의약품 공급업체 행정처분 사후관리 강화된다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3.2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사평가원, 행정처분 관리 시스테 구축…업무정지 처분 이행여부 점검
심사평가원은 의약품 공급업체 행정처분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지난 2월 행정처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심사평가원은 업무정지 이행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심사평가원은 의약품 공급업체 행정처분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지난 2월 행정처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 심사평가원은 업무정지 이행여부를 점검할 방침이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심사평가원이 의약품 공급업체의 행정처분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업무정지 처분 이행여부를 점검하는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방침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의약품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의약품 공급내역 미보고·거짓보고 등 약사법 위반에 따른 행정처분에 대한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심사평가원은 지난 2월 의약품 공급업체의 행정처분 이력관리와 이행여부 점검이 가능한 행정처분 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

행정처분 관리 시스템을 통해 의약품 공급내역 미보고 및 지연보고, 의약품 공급내역 현지확인 등 관련된 행정처분 의뢰 내역과 처분 결과를 관리하고, 그 이행여부를 모니터링할 에정이다.

업무정지 기간 중 의약품을 공급하는 등 행정처분 이행여부를 점검해 그 결과를 처분권자인 관할 시군구에 통보한다는 것이다.

정동극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장은 "업무정지 처분의 기간에 업무를 수행한 경우에는 허가 취소 사유에 해당돼 관련 업계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행정처분 중인 의약품 유통업체의 사후관리를 통해 의약품 유통정보의 정확성 및 의약품 유통의 투명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