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Medical Korea 2019 개최
政, Medical Korea 2019 개최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3.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16일까지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서
신기술 기반 의료서비스 추이 변화와 전망, 대응 전략 논의
보건복지부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Medical Korea 2019를 개최한다.
보건복지부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Medical Korea 2019를 개최한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글로벌 헬스케어 및 의료관광 학술대회인 Medical Korea 2019가 14일부터 16일까지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된다.

올해 10주년을 맞은 Medical Korea 2019는 국제의료산업의 최신 동향을 파악하고, 국가간 협력과 전문지식을 교류하는 종합학술대회다.

글로벌 헬스케어 '다가올 미래의 발견'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새로운 의료시장에 대한 협력과 대응 전략, 신기술기반 의료서비스를 논의한다.

해외 17개국 37명 등 국내외 60여 명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건강관리분야 6개 분과에서는 의료서비스 질 관리, 의학교육, 온라인 홍보·판매 등의 변화와 미래에 대비하는 전략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한다.

치과, 갑상선내분비외과, 정형외과, 한의학 등 전문의학 분야 4개 분과에서는 전문의학회가 참여해 몽골, 유라시아 등 국가와의 학술 교류, 협력, 발전방향 등을 논의한다.

학술대회에 앞서 기조연설을 하는 헝가리 라즐로 프즈코 교수는 유럽 최고의 의료·웰니스 전문가로,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이 새로운 변화에 대응해 나아가야 할 바람직한 발전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 행사는 11개국의 해외 구매자가 참가하는 업무회의, 국내 관계자 대상 외국인 환자유치 및 의료 해외진출 관련 정책·제도 설명회, Medical Korea 홍보관 운영이 병행된다.

해외 정부기관 및 구매자 대상 병원 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된다.

복지부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방한하는 11개국 보건의료 대표단과 정부간 면담을 통해 보건의료 분야의 다양한 교류, 협려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올해 10주년을 맞는 메디컬 코리아는 우수한 한국의료 수준을 세계에 알리고,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내는 국제적 전문 학술대회로 자리매김했다”고 전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 건강관리 산업이 세계인의 삶을 더욱 건강하고 풍요롭게 할 수 있도록 많은 전문가 들이 깊고 다양한 논의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메디컬 코리아 2019는 국민보건 향상과 의학기술 발전 및 의료, 병원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코엑스 전시관에서 열리는 제35회 ‘KIMES 2019’와 동시에 개최된다.

한편, 메디칼코리아 2019의 개막식에서는 의료해위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분야의 유공자 포상도 수여된다.

대통령표창에는 자생한방병원이 수상한다.

서울 아산병원, 예송이비인후과, 대구광역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국무총리 표창, 경북대학교병원 등 13개 기관 및 개인은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