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심방세동 환자, 뇌경색 막을 최적 혈압 구간 제시
고혈압‧심방세동 환자, 뇌경색 막을 최적 혈압 구간 제시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2.21 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대 정보영 교수 “고혈압 동반 심방세동, 수축기혈압 120mmHg 미만으로 관리해야”
▲ 연세의대 정보영 교수, 김태훈 교수(오른쪽)
▲ 연세의대 정보영 교수, 김태훈 교수(오른쪽)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고혈압을 동반한 심방세동 환자의 뇌경색 예방을 위한 최적의 혈압 관리 구간이 제시됐다.

연세의대 정보영‧김태훈 교수팀(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과 차의과대 양필성 교수(분당차병원 심장내과)의 공동 연구 결과, 고혈압을 동반한 심방세동 환자가 수축기혈압을 120mmHg 미만으로 유지할 경우 고혈압이 없는 심방세동 환자와 뇌경색 발병 위험이 유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심방세동 환자의 80% 이상이 고혈압을 동반하고 있지만 고혈압 유병기간에 따른 뇌경색 발생 위험과 이를 최소화할 혈압 기준에 대한 실증적 연구가 부재한 데서 출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2005~2015년간 심방세동 환자 24만 6459명을 대상으로 혈압에 따른 뇌경색 발병 위험도를 분석했다. 이때 환자의 만성질환, 기타 심혈관질환 동반 유무, 흡연 여부, 체질량지수(BMI), 가계소득 수준 등 변수들은 보정했다.

▲고혈압 동반 심방세동 환자의 뇌경색 발병 위험도(Hazard ratio, HR)
▲고혈압 동반 심방세동 환자의 뇌경색 발병 위험도(Hazard ratio, HR)

분석 결과 고혈압 유병 기간에 관계없이 수축기혈압을 120mmHg 미만으로 관리한 환자는 고혈압이 없는 환자와 뇌경색 발병 위험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수축기혈압이 이보다 높을 경우 고혈압 유병 기간에 따라 뇌경색 발병 위험이 전반적으로 증가 추이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게다가 고혈압 유병 기간과 뇌경색 발병 위험의 상관관계는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55세 미만, 혹은 55세~64세 연령대 심방세동 환자들의 경우 고혈압 유병 기간 7년을 기준으로 유병 기간이 길어질수록 뇌경색 발병 위험도 증가했다. 반면 연령대가 더 높은 65~74세, 75세 이상의 환자들은 이후 고혈압 유병 기간이 증가해도 뇌경색 발병 위험이 크게 높아지지 않거나, 오히려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김 교수는 “젊은층의 심방세동 환자가 증가하는 최근 상황을 고려할 때 조기에 적극적으로 고혈압을 관리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고혈압을 동반한 심방세동 환자들은 고혈압 유병 기간이 1년씩 증가할 때마다 뇌경색 발병 위험이 8%씩 높아지는 추이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이번 연구 결과는 뇌경색 예방을 위한 혈압 관리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120mmHg 미만으로 혈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약물치료 및 생활습관 교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지난해 12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됐으며,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 지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