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GMP 전면 의무화
의료기기 GMP 전면 의무화
  • 김수미 기자
  • 승인 2007.05.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인정제품만 판매·수입가능
 지난 2004년 의료기기법이 시행되면서 도입된 의료기기 GMP(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제도가 3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5월 31일부터 전면 의무화된다. 이로써 우리나라도 국제 수준과 동등한 품질보증체계를 갖추게 되었다.

 그동안 의료기기법 시행후에 허가받은 신규 업소는 반드시 GMP 지정을 받은 후에 제품 판매가 가능했으나, 종전의 약사법에 의해 허가받은 2500여개 기존 업소는 경과조치로 오는 5월 30일까지 3년간 GMP 의무적용이 유예되어 왔다.

 GMP가 전면 의무화되면, 우선 국내 제조업체는 GMP인정을 받지 못한 제품을 판매할 수 없으며, 수입품도 국제기준과 동등한 GMP 인정 제품만 수입할 수 있다.

 만약 GMP 인정을 받지 않은 제품을 판매하면 6개월간의 제조업무정지 또는 수입업무정지 처분을 받게 된다.

 다만, 의료기기 GMP 의무화 경과조치가 적용되는 기존업소는 유예기간이 만료되는 오는 30일까지 법정구비서류를 갖춰 신청서가 접수된 경우 GMP 지정이 완료되지 않더라도 일단 제품 판매는 허용된다.

 식약청은 기존업소가 유예기간 이내에 GMP준비를 완료해 신청서가 접수된 경우, 4개월간 별도 평가기간을 설정하여 적합성 여부를 심사한 후 부적합 업소로 판정되면 판매를 금지할 방침이다.

 한편, 의료기기 GMP 전면 의무화 유예기간까지 신청하지 않거나, 심사결과 부적합 판정이 나더라도 업허가나 품목허가가 취소되는 것은 아니며, 그 이후에도 언제든지 GMP를 신청하여 지정을 받고 제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식약청은 GMP 전면 의무화를 한 달 앞두고, 업계 등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하여 "GMP 이슈 및 처리방침"을 마련, 지난 2일 GMP 정책 종합설명회를 갖기도 했다.

 식약청은 현재 전체 3000여개소중 약 1200개소가 GMP 지정을 완료하였고 500여개소에 대한 심사가 진행중이라고 밝히며, 5월말까지는 약 600개소가 추가로 신청해 참여율이 70%를 넘어설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