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 > 보건복지
문재인 정부 일차의료 만성질환 관리 청사진 공개26일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단 발족 ... 기존 만성질환관리 통합한 서비스 모형 선보여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6.25  19:04: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추진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의 밑그림이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5개 관계기관 참여 하에 공동으로 '일차의료 만성질환 관리 추진단'을 26일 발족하고, '일차의료를 중심으로 하는 지역연계형 만성질환 예방관리체계 구축'사업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새로운 동네의원 중심의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사업 추진과 함께 일차의료 질 제고 지원으로 의료체계 개선 기반 조성, 지역 보건의료 자원 간 연계와 보건의료가 연계된 커뮤니티 케어 등을 추진한다. 

특히 기관 간 협업으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관계기관의 인력을 파견받고, 추진단 사무국은 6월 말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설치할 예정이다.

추진단의 공동위원장은 복지부 권준욱 건강정책국장과 이건세 교수(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가 맡고, 이외에 학회, 의료계, 환자 · 소비자 단체 대표 등으로 구성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추진위원회를 운영한다.

한편 복지부는 추진단 발족과 더불어 관계기관과 함께 정책 추진의 비전을 담은 공동결의문 서명식을 진행한다. 

서명식 행사에는 추진단의 출범을 알리고 기존의 의원급 의료기관 대상의 만성질환관리 사업을 통합한 새로운 서비스 모형을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의대 조비룡 교수(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가 일차의료 중심 만성질환관리 모델을 발표한다. 

조 교수는 그간의 주요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들에 대한 분석과 해외사례를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 체계를 위한 통합 목표와 모델, 이를 위한 지원방안 등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어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과 김윤 교수는 일차의료 중심 만성질환관리를 위한 지역거버넌스 구축을 주제로 동네의원의 역할을 강화하면서 질을 높이기 위한 지원 확대 방안 등 일차의료 강화 전략과 이를 위해 필요한 다층적인 거버넌스 구조를 제안한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