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병원회 정기이사회
서울시병원회 정기이사회
  • 송병기
  • 승인 2005.09.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특별시병원회(회장 허춘웅)는 12일 병협 대강당에서 정기이사회를 열고 병원계 현안과 민간의료보험시장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허회장은 "영리법인 허용, 식대급여전환, 기준 병실 조정, 초음파 급여전환 등 당장 현안이 많다"며, 병원계가 적절히 대처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나가자고 당부했다.
 정기택 경희대 교수는 `국내외 민간의료보험의 현황과 시사점` 초청강연에서 "기존의 민간보험상품들과 병원들은 지금까지 아무런 연관성이 없었지만 8월 실손형보험 도입에 따라 보험사와의 관계 설정이 불가피해졌다"고 전제하고 병원계의 대안마련이나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보험사들이 경쟁적으로 심평원 출신 간호사를 스카웃하는 등 각각의 심사청구 체계를 갖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며, 병원의 불이익과 혼란을 막기 위해 심사 청구체계의 단일화를 요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