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BMI 증가하면 결핵 빈도 감소이대목동 천은미 교수팀, 결핵 관련성 연구 발표...“결핵 예방 위해 일정 체중 유지해야”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6.11  10:08: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 

과체중 또는 비만이 결핵을 예방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를 두고 논란이 있었던 가운데 체질량지수(BMI)가 증가하면 결핵 빈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National Health Insurance Database)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BMI가 증가할수록 결핵 빈도는 감소하는 역상관관계를 보였다. 특히 BMI지수가 30이상에서도 지속적으로 결핵 빈도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인구 1만명당 19.65명으로 매년 결핵이 발견됐다. 

결핵이 BMI 지수가 18.5인 경우 2.1% 발생했고, 30이상인 경우는 0.7% 발생해 결핵 빈도가 BMI와 역상관관계를 보였다. 

남성에서는 BMI 지수가 30이상인 경우 정상 체중인 경우보다 결핵 발생 위험도가 76% 감소했고, BMI 지수가 30이상인 비흡연 남성은 정상 체중에 비해 5배까지 결핵 발생 위험도가 줄었다. 

반면 여성에서는 BMI 지수가 25~29.9인 경우 결핵 발생 위험도는 52% 감소해 가장 발생 빈도가 낮았고, BMI 지수가 18.5 이하인 흡연 여성의 경우 4.16배로 결핵 발생 위험도가 가장 높았다. 

흡연자나 비흡연자에서도 결핵 발생 위험과 BMI는 30이상에서도 역상관관계를 보였으나, 당뇨가 동반된 경우는 BMI가 30이 넘는 경우는 이같은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았다.

이대목동병원은 “이번 연구는 결핵 빈도가 높은 국내에서 결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저체중이 매우 위험한 요소이며 오히려 과체중 이상의 체질량지수가 도움이 된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특히 다이어트를 많이 하는 20대 여성들의 결핵 빈도가 높은 이유에 대한 일부분 설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예외적으로 여성에서는 체질량지수가 30이 넘는 경우는 오히려 이러한 예방 효과를 보이지 않았다”며 “여성에서는 체질량지수가 25~29.9로 과체중 정도의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결핵 예방에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