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의료기기
국산 수술로봇 '레보아이'...국내 등판 예고3월 14일 출시 예정...“독점 세계시장 국내 제품 첫 도전”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2.07  11:25: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국산 기술로 개발된 수술로봇이 드디어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미래컴퍼니(대표이사 김준홍)는 오는 3월 14일 최소침습 복강경 수술로봇 레보아이(Revo-i)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인튜이티브서지컬의 수술로봇 다빈치가 20여년 동안 독점해 온 시장에 국산 제품이 처음으로 도전장을 내미는 것이다. 

레보아이는 2007년 개발을 시작, 연세대학교의료원, 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KAIST, 전자부품연구원, 삼성전기 등 다양한 기관과의 협업으로 완성됐다. 

지난해에는 연세의료원에서 임상시험을 마치고 8월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조허가를 받았다. 

당시 식약처는 “수술용 로봇 국산화의 성공으로 수입 대체효과를 통해 내시경 수술이 필요한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크게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술시간 단축, 출혈량 감소 등으로 환자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복강경 수술로봇은 환자 몸에 1cm 미만의 구멍을 낸 후 4개의 로봇 팔을 삽입해 의사가 3차원 영상을 보며 수술을 진행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전립샘암, 갑상샘암, 자궁암, 위암, 직장암 등 정교한 수술이 필요한 질병 치료에 이용되고 있다. 

전 세계 로봇수술 건수는 2017년 기준 연간 87만 7000여건이며, 글로벌 로봇수술 시장은 최근 5년간 12% 이상 성장하는 추세다. 

한편, 미래컴퍼니는 오는 3월 14일 그랜드워커힐호텔 비스타홀에서 출시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