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터뷰
"혈관 청소하는 스타틴 따로 있다"서울의대 임수 교수 "HDL-C 상승 혈관 유출 능력 개선 연관성 입증"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1.11  06:42: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임수 교수 ⓒ메디칼업저버

서울의대 임수 교수팀(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이 최근 일본순환기저널(Circulation Journal)에 스타틴을 활용한 좋은 콜레스테롤(HDL-C) 개선이 혈관 청소 기능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를 발표해 주목을 끌고 있다.

그동안 많은 스타틴이 개발, 출시됐지만 HDL-C을 개선하는 약물은 일부에 불과하다. 그 중 로수바스타틴은 타 스타틴 대비 HDL-C 개선 효과가 더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임 교수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HDL-C 상승과 콜레스테롤 유출 능력(efflux capacity)의 관계를 임상적으로 입증함으로써 좀 더 확실한 근거를 제시한 것이다.

주요 저자인 임 교수를 만나 연구 배경과 임상적 의미를 들어봤다.

Q. 연구를 수행한 배경이 궁금하다.
스타틴의 죽종(또는 플라크) 개선 기능을 HDL-C 개선과 연관지어 확인해 보고 싶었다. 잘 알려진 대로 스타틴의 죽종 감소(퇴행) 효과를 입증한 약물은 고용량 아토르바스타틴과 고용량 로수바스타틴 두 종 뿐이다. 2013년 미국심장학회·미국심장협회가 콜레스테롤 가이드라인(ATP-4) 개정 시 심뇌혈관 위험이 높은 환자들에게 두 약물만 권고한 것도 같은 이유다. 용량으로 따지만 아토르바스타틴은 40~80mg, 로수바스타틴은 20~40mg이다. 이 중 후자의 경우 국내에서는 20mg이 최고 용량인데 이를 썼을 때 실제 혈관 기능 개선 효과를 입증한 연구라고 볼 수 있다.

Q. 로수바스타틴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로수바스타틴의 장점은 HDL-C를 더 많이 증가시킨다는 점이다. 아토르바스타틴의 경우 HDL-C 증가를 입증한 연구가 거의 없는 반면 로수바스타틴 연구는 절반에서 개선 효과가 관찰된다. 이 경우 개선 효과는 대체로 베이스라인 대비 적게는 5%~10% 올린다. 이 정도의 증가가 큰 의미가 있느냐고 주장하는 연구자들도 있지만 약간의 상승이라도 혈관 내피에 변화를 준다는 게 이번 연구의 결론이다.

Q. 구체적으로 개선 효과를 어떻게 확인한 것인가?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 환자 30명을 치료군으로, 건강한 성인 20명을 대조군으로 설정하고 HDL-C 수치 변화와 콜레스테롤 유출 능력(efflux capacity)의 연관성을 확인했다.

유출능력은 쉽게 말하면 콜레스테롤 청소 기능을 의미한다. 그 밖에 혈관 기능으로 혈류매개 혈관 확장(flow mediated dilatation, FMD), 니트로글리세린(nitroglycerin)에 의해 유도된 상완동맥 확장, 경동맥내중막두께(Carotid Artery Intima-Media Thickness, CIMT) 를 확인했다. 치료군에는 로수바스타틴 20 mg을 12주간 투여했다.

Q. 어떤 결과가 나왔나?
12주간 진행된 결과 LDL-C 수치는 기저치 150mg/dL 대비 69mg/dL로 유의하게 감소했고, 아울러 고감도 C 반응성 단백(hsCRP)도 유의하게 감소했다(모두 p<0.01). HDL-C 수치 또한 기저치 42mg/dL에서 12주째 44mg/dL로 소폭이었지만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변화였고 더불어 HDL-C 기능을 평가하는 지표인 콜레스테롤 유출 능력도 기저치 12%에서 12주째 14%로 유의하게 상승했다(p=0.010).

혈관 내피 기능 지표인 FMD도 상승했다(p=0.043). 경동맥 IMT는 일부 개선됐으나 큰 유의성은 보이지 않았는데 연구 기간이 12주로 짧았기 때문에 죽상반의 호전을 기대하기는 어려웠던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FMD와 경동맥 IMT에 대한 다변량 선형 회귀 분석을 실시했을 때 LDL-C, hsCRP(고반응성 C단백질) 개선과 독립적으로 콜레스테롤 유출 능력의 개선이 FMD와 경동맥 IMT 변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Q. HDL-C를 상승시키는 약물들의 심혈관 개선 효과 실패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나?
앞서 많은 항체 CEPT 억제제들이 HDL-C를 기저치 대비 50% 이상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심혈관 사건을 예방 효과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 결과로 HDL-C 개선과 심뇌혈관 질환 위험은 연관성이 없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었는데, 이는 단순히 수치만 올렸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치 개선도 중요하지만 추가적으로 기능 개선을 유도했는지가 더 중요하다. 이번 연구에서도 HDL-C 개선은 소폭이었지만 혈관 내피 개선 기능이 상승했고, 그로 인해 전반적인 심혈관 위험 개선도 기대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Q. HDL-C를 타깃으로 하는 약물이 많은데 스타틴과 병합효과에 대한 연구도 필요한가?
우리나라 환자들은 LDL-C 수치가 높지 않은 대신 HDL-C가 낮고 중성지방이 높은 환자들이 많다. 따라서 이들에게 스타틴과 더불어 다양한 병합요법을 사용하는데 실제로 HDL-C 개선과 혈관 기능 개선은 아직 뚜렷하다고 말할 수 없다. 중성지방을 낮추고 HDL-C를 올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 콜레스테롤 유출 능력을 올리는 기능이 있는지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

Q. 결국은 계열 효과가 존재한다는 이야기로 귀결된다.
모든 스타틴은 이상지질혈증 환자의 LDL-C를 개선시키지만 세부적으로 기능면에서 조금씩 차이는 있다고 본다. HDL-C 상승 효과는 로수바스타틴이 좋고, 대신 아토르바스타틴은 항염증 효과가 좀 더 좋다. 이번 연구가 주는 임상적 의미는 HDL-C 개선이 혈관 청소기능을 높이는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관성 연구이며, 좀 더 명확히 하기 위해서는 대규모 연구가 필요하다.

Q. 연구의 한계점은?
우선 모집단 규모가 작은 것이 제한점이다. 또 치료군 대다수가 생활습관 개선과 더불어 다양한 항당뇨병제를 복용했는데, 이 점이 HDL-C 기능 또는 혈관 기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충분히 배제하지 못했다. 또 연구 기간이 짧아 혈관 내 변화를 관찰하기에는 충분하지 못했다는 점도 있다. 이런 점 때문에 최초 제출한 'Arteriosclerosis, Thrombosis, and Vascular Biology'에는 실리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일본순환기저널도 인용지수가 계속 높아지고 있어 만족스럽다.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