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귓불주름 있는 노인, 경도인지장애 빈도 높아경희대병원 이진산 교수팀, 귓불주름과 인지장애와 치매 상관관계 분석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11.13  09:35:3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희의대 이진산 교수(경희대병원 신경과, 주 저자)와  성균관의대 서상원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과, 교신저자)팀이 '대각선 귓불주름과 인지기능장애 (치매)와의 연관성' 연구 논문을 Scientific Reports 저널에 발표했다. 

   
▲ 경희대병원 서상원 교수팀이 귓볼주름과 인지장애 상관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논문의 주요 내용은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서 '대각선 귓불주름(Diagonal Earlobe Crease)'이 정상인에서 보이는 것보다 높은 빈도로 관찰됐다는 것이다. 

대각선 귓불주름은 노화와 연관된 신체 증후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연구팀은 정상인 243명과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 (알츠하이머성, 혈관성) 471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을 관찰하여 다각도로 분석했을 때, 인지장애 환자의 약 60%인 279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관찰됐다. 

특히, 대각선 귓불주름의 존재 여부는 혈관성치매의 원인인 대뇌백질변성 (사진B)의 심한 정도와 알츠하이머치매의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양성률과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이진산 교수는 "1973년부터 최근까지 대각선 귓불주름과 허혈성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대사성증후군, 뇌졸중 등 다양한 질환과의 연관성을 다룬 논문이 계속해 발표되지만, 인지기능장애와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는 이번이 최초"라면서 "대각선 귓불주름을 통해 인지장애의 동반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