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 병원 응급실 과밀화 여전...서울대병원 최악
'빅5' 병원 응급실 과밀화 여전...서울대병원 최악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7.10.3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의원, 병상포화도 높고 응급실 재실시간 길어...개선 필요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서울대병원·서울성모병원·연대세브란스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 등 빅5병원 응급환자 쏠림 현상이 또 도마 위에 올랐다. 

1일 보건복지부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2016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 따르면, 주요지표인 ▲병상포화지수 및 ▲중증상병환자 전체 응급실 재실시간 부문에서 ‘빅5병원’이 모두 하위권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응급실 과밀화의 가장 중요한 지표인 ‘병상포화지수’의 경우 △서울대학교병원이 165.46%로 최하위(144위) 였고, △서울성모병원이 126.02%로 142위 △연대세브란스가 120.54%로 140위 △서울아산병원 128위(85.27%) △삼성서울병원 90위(47.29%) 순으로 빅5병원 모두 하위순위에 머물렀다. 병상포화지수가 100% 이상일 경우 병상 진료 확률은 0%에 가깝다.

응급환자가 수술을 받거나 병실에 가기 전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지 가늠해 볼수 있는 ‘중증상병환자 응급실 재실시간’ 결과 또한 유사했다. △서울대학교병원은 19.2시간으로 여전히 최하위(144위) 였고 △서울성모병원이 17.2시간으로 143위 △서울아산병원 14시간(137위) △연대세브란스 13시간 134위 △삼성서울병원 6.6시간(104위) 순으로 빅5병원 모두 최하위권에 모여 있었다.

▲주요 상급종합병원 응급실 병상포화지수 및 환자 재실시간

김상훈 의원은 "요컨대 빅5병원 응급실 내원환자는 병상보다는 간이침대, 의자, 바닥 등에서 진료를 받을 가능성이 높으며, 이 또한 적게는 반나절, 많게는 하루를 꼬박 대기해야만 순서가 찾아온다는 의미"라며 "이는 응급환자의 빅5 쏠림현상이 응급실 환경의 질적저하까지 유발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반대로 빅5병원의 응급실 인프라 수준이 우수한 것 또한 사실로 정부의 평가결과가 현실을 정확히 반영하는지도 의문"이라며 "양적 측면과 질적 측면을 적절히 판단할 수 있도록 평가방식의 개선 또한 요구 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