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병의원단신
폐이식 수술 성공률 업그레이드, 인식 전환 필요세브란스병원 폐이식팀, 제2회 환우와 산행 행사 통해 수술에 대한 인식 제고
원종혁 기자  |  jhwon@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6.04.25  15:4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23일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폐이식팀이 폐이식인과 대전 계족산에서 제2회 산행 행사를 가졌다.

"폐이식 수술에 대한 기술의 발전으로, 해당 환자들에서 삶의 질을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폐이식팀(팀장 백효채)은 지난 23일, 대전 계족산에서 폐이식 환우와 가족, 의료진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폐이식인과 산행의 만남' 행사를 열고 이러한 포부를 밝혔다.

작년에 이어 제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흉부외과 백효채 교수팀에 폐이식 수술을 받은 환우 29명과 가족 30명이 참석했다.

백효채 교수는 "폐이식 수술 관련 의학기술과 의료장비가 눈부시게 발전해 과거에 견줄 수 없을 만큼 수술 성공률이 높아졌다"며 "폐이식을 시행하면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음에도 아직까지 이를 몰라 고통받는 환우와 가족들이 있다. 포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다는 사실이 많은 의료진과 환우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산행 행사에는 백 교수를 비롯한 호흡기내과 박무석 교수, 장기이식코디네이터와 간호사 등 폐이식 전담 의료진 9명이 함께한 가운데, 참가자들은 계족산 황토길 산책로를 2Km 가량 걸었다.

1년 4개월 전 폐이식 수술을 받았던 김상태 환우(42세)는 "수술 전 두세 계단을 오르는데에도 한참이 걸릴 정도로 호흡하기가 힘들었는데, 폐이식 시행 후 4개월 만에 속리산을 올랐으며 6개월 만에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높은 한라산 정상도 등정할 만큼 건강이 회복됐다"며 "새로운 삶을 받았으니 질병으로 고통 받는 다른 이들에게 나눔을 펼치며 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폐이식을 받은지 만 5년이 지난 이정화 환우(39살) 역시 "일반인 분들은 숨 쉬는 행복감을 평소에 느끼기 어려울 수 있겠지만, 해당 질환으로 고통을 겪은 후 마음 편히 숨을 쉰다는 것에 소중함을 매일같이 느끼며 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0년부터 집계된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 통계에 따르면 올 해 3월까지 우리나라에선 313건의 폐이식 수술이 시행됐으며, 그 중 세브란스병원 백 교수팀이 절반을 넘는 157건을 담당했다.
 
최근 3년 동안 통계 결과에서도 백 교수팀은 2012년 15건, 2013년 17건, 2014년 25건, 2015년 41건 등 매년 수술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2년간 수술 후 1개월 내 사망확률이 5% 수준을 나타내 폐이식 수술 분야에서 의료선진국과 실력을 견주고 있다.

  태그

[관련기사]

원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