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성 크론병 치료제로 자리매김한 우스테키누맙
난치성 크론병 치료제로 자리매김한 우스테키누맙
  • 허희윤 기자
  • 승인 2020.10.13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EG 2020] 리얼월드 연구에서, 56%가 관해보여
장기적으로 약물효과 낮아져도, 용량 조정할 경우 58%에서 효과 재확인
▲이번 달 11~13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유럽소화기학회 연례학술대회(UEG 2020)
▲이번 달 11~13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유럽소화기학회 연례학술대회(UEG 2020)

[메디칼업저버 허희윤 기자] 임상현장에서 우스테키누맙이 크론병 환자에 대한 효과 및 안전성에 합격점을 얻어냈다.

스페인 마드리드 라 프린세사 병원 Chaparro M 교수팀은 유럽시간 기준 이번 달 11~13일 개최된 유럽소화기학회 연례학술대회(UEG 2020)에 임상현장에서 우스테키누맙의 효과와 안전성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분석에 포함된 대상자는 크론병 진단 척도(Harvey-Bradshaw, HBI) 4점 초과의 난치성 활동 크론병 환자로 2018년 7월 이전 우스테키누맙을 1회 이상 투여받은 463명이었다. 

연구팀은 관해 기준을 HBI 4점 이하로 정의했으며 치료 반응 기준은 HBI 3점 이상 감소로 설정했다. 

이미지출처 : 포토파크닷컴
이미지출처 : 포토파크닷컴

분석에 따르면 8주 차에 치료반응을 보인 환자는 절반 이상(58%)이었으며 관해를 보인 환자는 44%였다. 이후 16주 차에는 반응률과 관해율이 각각 70%, 56%까지 증가했다. 16주 차에 관해를 보인 256명 중 35%(89명)는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치료 반응을 잃었다. 치료반응을 상실하는 평균기간은 9.6개월로 조사됐다. 구체적인 기간별 관해 유지율은 6개월경 78%, 1년경 66%, 1년 6개월경 56%였다.

치료반응을 상실한 환자 중 13명은 12일에서 8주간 우스테키누맙 용량을 증량(escalated the dose)했고 67명은 6주 이내로 치료를 강화(intensified)했다. 그 결과, 용량증량군의 69%와 치료강화군의 58%에서 치료반응이 다시 나타났다.

추가로 다변수 보정결과 관해율 저해 요인은 높은 연령, 수술력, 병의 중증도로 추정됐다. 구체적으로 16주 차 치료관해율은 노인일 경우 40%(OR 0.6; 95% CI 0.4-0.9), 수술력이 있을 경우 40%(0.6; CI 0.4-0.9), 기저시점에서 중증일 경우 20%(0.8; CI 0.8-0.9) 낮았다.

또한 치료반응 상실에 영향을 준 변수로는 생물학적제제 사용력과, 병의 중등도를 특정했다. 생물학적 제제 사용력이 있는 환자는 치료반응상실 위험이 1.2배 증가했다(HR 1.2; 95% CI 1-1.5). 또한 경증대비 중증 환자는 상대위험이 4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4; 95% CI 1-2.3). 중등도 환자는 1.5배 높은 상대위험을 보였다(1.5, CI 1-17).

한편 안전성 분석결과 8.4%(39명)에서 50건의 유해사건이 발생했으며 이중 중증은 4건에 그쳤다.

Chaparro M 교수팀은 "본 연구를 통해 난치성 크론병 코호트를 대상으로도 우스테키누맙이 효과를 입증했다.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일부 치료효과를 상실한 환자도 용량을 조정할 경우 58%가량 반응을 다시 얻을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