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시가, DAPA-CKD에서 만성신장질환에 긍정적 결과
포시가, DAPA-CKD에서 만성신장질환에 긍정적 결과
  • 주윤지 기자
  • 승인 2020.07.29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LT-2 억제제 '포시가' 개발사 아스트라제네카, 임상 3상 DAPA-CKD 보도자료 발표
아스트라제네카 "포시가는 DAPA-CKD에서 모든 1차, 2차 목표점 도달"

[메디칼업저버 주윤지 기자]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SGLT-2 억제제인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가 임상 3상인 DAPA-CKD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 사진 제공: 아스트라제네카.
포시가(성분명 다파글리플로진). 사진 제공: 아스트라제네카.

28일 개발사인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포시가는 제2형 당뇨병 여부와 관계없이 만성신장질환 환자의 신장 기능 악화(worsening renal function) 또는 사망 위험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었다. 

즉 포시가는 DAPA-CKD에서 악화되는 신장 기능 또는 사망 위험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1차 목표점'에 도달했다.

1차 목표점은 신장 기능이 50% 이상으로 지속해서 감소되는 사구체여과율(eGFR), 말기신질환(ESKD) 발병, 심혈관 사망, 신장 사망의 종합으로 평가됐다. 

또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포시가는 제2형 당뇨병 병력 관계없이 만성신장질환 환자에서 2차 목표점인 신장 사건(≥50% eGFR 감소, ESKD, 신장 사망), 심혈관 사망 또는 심부전에 의한 입원,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도 모두 도달했다. 즉 2차 목표점도 유의미하게 감소시켰다. 

DAPA-CKD는 국제적(21개국), 다기관, 무작위, 이중맹검 임상 3상 연구다. 연구진은 제2형 당뇨병 관계없이 만성신장환자(단계 2-4) 환자 4304명을 등록해 포시가 10mg을 위약과 비교·분석했다.

아울러 아스트라제네카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결과를 통해 포시가는 [만성신장질환] 환자군에서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을 유의미하게 낮추는 최초의 약물이다"고 밝혔다. 

만성신장질환은 중증 진행성 질환으로 사용 가능한 치료제가 제한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만성신장질환은 심부전, 사망과 같은 심혈관 사건 위험을 높일 수 있다. 

DAPA-CKD 연구를 진행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David Wheeler 교수와 네덜란드 그로닝겐대 의료센터(UMCG) Hiddo L. Heerspink 교수는 "이번 결과는 만성신장질환 환자가 기다렸던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다파글리플로진이 가능성이 있다고 보여줬다"며 "이번 데이터는 이런 환자군에 혁신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이번 임상 연구 결과는 공식 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월 DAPA-CKD 임상은 "압도적인 효능"을 보여 독립적인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DMC)'의 권고에 따라 조기 중단됐다.

또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지난 5월 포시가를 좌심실 박출률 감소 심부전(HFrEF) 환자의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을 낮추는 치료제로 승인했다.

별개로 아스트라제네카는 현재 포시가 관련 'DELIVER' 임상과 'DETERMINE' 임상이 진행하고 있다. DELIVER는 HFpEF 환자에, DETERMINE은 HFrEF, HFpEF 환자 대상으로 실시되고 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DAPA-MI' 임상이 진행 중이다. DAPA-MI는 제2형 당뇨병 없는 급성심근경색 또는 심장마비 환자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