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간병인에게도 공적 마스크 공급키로
요양병원 간병인에게도 공적 마스크 공급키로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3.2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0여곳 요양병원 간변인 3만7000여명 종사…24시간 근무 환자접촉 불가피
병협, 23일 요양병원 283곳 간병인 몫으로 5만2670장 추가 배송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간병인에게도 공적 마스크가 공급된다.

지난 7일부터 전국 3440여곳의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 중인 대한병원협회는 23일부터 전국 1590곳의 요양병원에 종사하는 간병인에게도 보건용 마스크를 중심으로 공적 마스크를 공급한다.

간병인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신고된 병원 종사자에 포함되지 않아 공적 마스크 공급대상에서 제외된 상황으로, 개별적으로 구입해 사용해 왔다.

그러나, 요양병원에 24시간 상주하는 간병인이 의료인 못지 않게 환자와 접촉해야 하는 요양병원 특성상 공적 마스크 공급이 필요하다는 정부 당국의 판단과 간병인 단체들의 건의에 따라 병원협회가 공적 마스크 공급에 나선 것이다.

간병인에 대한 공적 마스크 공급은 1주일분 단위로 이뤄지며, 23일을 시작으로 우선 요양병원 283곳에 대한 공적 마스크 배송에서 간병인 몫으로 5만2670장 추가로 공급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국 1590곳의 요양병원에 종사하는 간병인은 3만7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병원협회는 1병상당 0.12장을 기준으로 1주일분씩 공급할 예정이다.

300병상 규모 요양병원은 1주일에 255장의 공적 마스크를 간병인 몫으로 추가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26명의 간병인이 하루에 한장씩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병원협회는 "공적 마스크 공급이 당초 계획보다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어 간병인에게 공적 마스크를 추가로 공급해도 전체적인 수급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