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부정맥질환 치료 국내 최다치료 실적 기록
세브란스, 부정맥질환 치료 국내 최다치료 실적 기록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1.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치료 건수 2만건 돌파…전극도자절제술이 절반 넘는 1만 5500여 건 차지
세브란스병원 부정맥치료 2만건 돌파 기념식 사진.
세브란스병원 부정맥치료 2만건 돌파 기념식 사진.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이 부정맥질환 치료 2만건을 최근 돌파, 국내 최다치료 실적을 기록했다.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공식적인 실적통계를 작성한 1986년 이후 2019년까지 총 2만 1000여건의 부정맥질환 치료 실적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국내 병원 중 가장 많은 부정맥 치료 건수다.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달성한 치료 중 전극도자절제술이 절반이 넘는 1만 5500여 건이며, 심박동기와 제세동기(ICD)삽입시술이 4600여 건을 차지했다.

세브란스병원은 1969년 서맥 환자에게 심박동기(Pacemaker) 이식술을 시행하며 국내 첫 부정맥치료를 시작했다. 

1986년에는 정확한 부정맥 발생 부위를 찾는 전기생리검사와 더불어 비정상적인 심장 전기신호가 만들어지는 부위를 고주파 열로 없애는 전극도자절제술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또한 부정맥 질환의 오랜 치료 실적과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수많은 국내 부정맥 전문 의료진을 교육·배출하는 한편 최근에는 해외 의료진들에 대한 연수 교육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정보영 부정맥시술실장(심장내과)은 "부정맥 치료 50주년을 맞아 난치성 부정맥질환의 최신 치료법 개발은 물론 예방적 치료를 통한 환자의 합병증 예방을 위한 임상 연구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정맥 치료 2만건 돌파를 축하하는 기념식에는 장양수 연세의대 학장과 박영환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장 및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의료진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