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IP로 글로벌 진출 노린다 
부광약품, IP로 글로벌 진출 노린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1.08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설명회서 연구개발 및 성장전략 발표...M&A·JV 설립 강조
부광약품은 7일 더케이빌딩에서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직접 발표에 나선 유희원 대표는 지적재산권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로 거듭나겠다는 향후 전략을 발표했다.
부광약품은 7일 더케이빌딩에서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직접 발표에 나선 유희원 대표는 지적재산권을 통해 글로벌 제약사로 거듭나겠다는 향후 전략을 발표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부광약품(대표 유희원)이 향후 성장전략으로 M&A(인수합병)와 JV(조인트벤처) 설립을 삼았다.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IP(지적재산권)을 확보함으로써 글로벌 진출을 노리는 전략이다. 

부광약품은 7일 더케이빌딩에서 기업설명회를 열고 이 같은 전략을 발표했다. 

유희원 대표는 "부광약품은 이전부터 라이선스인/아웃, 신약 공동개발을 꾸준히 추진해왔던 제약사"라며 "최근에는 M&A, JV 설립 등 다양한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광약품이 이 같은 전략을 설정한 데는 비용 감소를 통한 이익 극대화를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라이선스인 또는 아웃의 경우 프로젝트의 권한을 소유하는 것에서 그치지만, M&A를 하게 되면 프로젝트 권한은 물론, 후보물질의 특허권, 주식 등 다양한 이익 창출이 가능하다. 

아울러 M&A와 JV 설립을 통해 다양한 파트너십을 강화할 수 있고, 이를 이용해 또다른 라이선스 계약 기회도 얻을 수 있다는 게 유 대표의 설명이다. 

그동안 부광약품의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은 시장에서 이익창출에 집중한 투자라는 비아냥을 샀었다. 

유 대표는 "부광약품이 단순한 투자를 통한 이익을 창출한다는 회사라는 평가는 시장의 오해"라며 "우리는 지적재산권에 투자하는 전략을 통해 글로벌 진출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광약품은 연구개발 방향성은 중추신경계(CNS)와 항암제 분야로 잡았다. 전 세계 제약업계에서 가장 필요한 분야라는 판단에서다. 

부광약품은 현재 한 회사와 전임상 단계의 알츠하이머 파이프라인의 라이선스인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포함한 확정되지 않은 프로젝트가 확정되면 파이프라인은 총 10개로 확대된다. 

한편, 부광약품은 내년 20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잡았다. 

신규 파트너쉽 계약에 따른 매출 발생, 오리지널 신제품 2~3개 출시 등이 자신하는 이유다.

유 대표는 "작년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 주요 재무지표가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외형성장 보다는 영업이익률을 업계 상위권으로 유지하는 전략을 구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