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초월 고가 신약, 기회비용 생각해봐야"
"상상초월 고가 신약, 기회비용 생각해봐야"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9.10.04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장관, 장정숙 의원 질의에 "한국, 고가약 통제 앞장...약가안정에 기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침을 하고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메디칼업저버 이현주 기자]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이 "한국이 고가약을 통제해 약가안정에 기여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혀 향후 고가의 신약 급여등재도 녹록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박 장관은 4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장정숙 의원이 "희귀질환 및 항암제 등 신약에 지나친 가격인하를 고집하는 것은 국민여론에 반하는 것 아니냐"라는 질의에 대해 "기회비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중증이나 희귀질환 고가의 약을 급여등재해 주길 원하는 마음은 알고 있지만 최근 나오는 고가약의 가격은 상상을 초월한다. 어떤 약은 1억원이 넘는다"며 "1억원으로 1명을 구하는 게 맞는지, 통상적인 약으로 10명을 구할 수 있는지 기회비용을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최근 유엔회의에 참석했는데, 다른 한 나라는 10배가 넘는 가격을 지불하고 있었다"며 "그 곳에서 만난 다른 나라의 장관들이 한국이 고가약을 통제해줘서 고맙다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한국이 약가안정에 기여한다는 평을 들었다. 이 같은 점을 생각하면서 중증, 희귀질환 신약이 빠른 시간안에 급여권에 들어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폐암환자 이금주 참고의 면역항암제 1차 급여등재 요청에서도 고가약에 대한 등재기준을 재차 밝혔다.

박 장관은 "중증질환 환자의 생명을 경시하거나 목숨을 아깝게 여기지않는것이 아니다"라며 "다른 생명을 더 구할 수있는지 효율성을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MRI는 폐암, 위암 등 중증질환을 진단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재정 낭비는 아니다"라면서 "약가는 적정가격안에 들어와 급여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박 장관은 "(제약사의)지나친 약가 요구를 방치한다면 5명을 구할 수 있는 상황이 1명의 목숨만 구하고 끝날 우려가 있다"면서 "중증질환자의 고통을 냉담하거나 몰라서가 아니라 국가 재정으로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한 일임을 알아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