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협의체 첫 회의, 국감 이후 열릴 듯
의정협의체 첫 회의, 국감 이후 열릴 듯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0.01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무진 예비회의는 비공식적으로 진행 중
최대집 의료개혁과 김강립 의료정상화 일맥상통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국정감사 이후 의정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의정협의를 열기 위한 예비회의는 지난 9월 하순부터 비공식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국정감사 이후 의정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하지만, 의정협의를 열기 위한 예비회의는 비공식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지난 11일 의정협의 재개를 위한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공식 의정협의체 회의가 내달 국정감사 이후 열릴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는 지난 11일 김강립 차관과 최대집 회장이 만나 의정협의 재개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조속한 시일내 의정협의를 위한 예비회의를 가지고, 해결 가능한 단기과제 집중 논의와 중장기 과제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10월 2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로 인해 공식적인 의정협의는 국정감사 이후에 개최할 예정이며, 예비회의는 복지부와 의협 실무진이 비공식적으로 2~3차례 만나 의정협의 아젠다 및 단기과제 해결 방안에 대해 논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공식적인 의정협의체 회의는 국정감사 이후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며 "예비회의는 비공식으로 진행되며, 의정협의체 회의 아젠다와 협의체 논의 방식 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정부와 의협은 의료현안에 대해 이미 알고 있는 상황"이라며 "예비회의에서는 의정협의체 운영 방식과 어떤 아젠다를 협의할지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예비회의는 각 실무진이 만나 논의하게 되며, 비공식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사협회 박종혁 대변인 역시, "의료계와 정부는 환자안전 및 의료전달체계, 보장성 강화정책 등 의료현안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잘 알고 있는상황"이라며 "국감 등 많은 일들이 있고, 새로운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 대변인은 "두 기관이 의지를 가지고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의협 최대집 회장이 주장하고 있는 의료 개혁과 김강립 차관이 주장하는 의료정상화는 맥을 같이하고 있어 원론적인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의정협의와 예비회의는 현안을 어떻게 풀 것인가에 대한 방식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쉽게 풀리지는 않겠지만 신뢰를 가지고 현안 해결을 위해 물꼬를 트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