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진출 듀카브 "글로벌 성과 기대"
멕시코 진출 듀카브 "글로벌 성과 기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8.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나브·카나브플러스에 이어 세 번째...빠른 시장 안착 계획 
보령제약은 멕시코에 듀카브(현지명 아라코듀오)를 런칭했다고 19일 전했다.
보령제약은 멕시코에 듀카브(현지명 아라코듀오)를 런칭했다고 19일 전했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보령제약(대표 안재현·이삼수)은 고혈압 복합제 듀카브가 멕시코에서 발매됐다고 19일 밝혔다. 

아라코듀오라는 이름으로 현지 런칭된 듀카브는 2014년 아라코(카나브), 2016년 디아라코(카나브플러스)를 런칭한 데 이어 세 번째다.

아라코듀오는 ARB(Angiotensin ll receptor blocker/안지오텐신Ⅱ 수용체 차단제)계열인 피마사르탄(카나브 성분명)과 CCB(Calcium Channel Blocker/칼슘 채널 차단제) 계열인 암로디핀을 결합한 고정용량 복합제다. 

아라코듀오는 한국에서 진행된 3상 임상시험에서 단일제 대비 약 2.7배의 수축기혈압 강하효과뿐 아니라, 혈압조절율도 약 50% 정도 더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 측면에서도 단일제 대비 유사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보였다.

이번 아라코듀오의 멕시코 런칭은 2016년 8월 한국 발매 이후 매월 10% 이상 원외처방액(UBIST 기준)이 성장하고 있는 듀카브의 해외 첫 런칭이다. 

2018년 말 기준 듀카브는 국내에서 181억원의 원외처방액을 기록했으며, 2019년 상반기에만 125억원을 기록(UBIST 기준)하고 있다. 

멕시코 ARB+CCB 항고혈압복합제 시장 규모는 8,378만달러 (2018년 IMS data 기준) 규모로 보령제약과 스텐달은 시장 점유율 10%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아라코듀오 발매 심포지엄에서는 현지 임상을 진행했던 에르네스토 카르도나 무노즈(E. G. Cardona Munoz) 멕시코 과달라하라대 교수가 강연했다.

카르도나 교수는 아라코듀오 출시 전 아라코(피마사르탄)와 암로디핀을 복합 처방한 자신의 실제 처방사례를 발표했다. 

카르도나 교수는 “아라코(피마사르탄)와 암로디핀을 복합처방한 결과 단일 처방보다 우수한 혈압강하 효과를 보였다”며 “아라코듀오 런칭을 통해 멕시코 고혈압환자들의 복용 편의성이 높아지는 것을 넘어, 고혈압 치료성과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라코듀오가 멕시코 시장에서 본격 처방이 시작되는 것은 지난 2016년 9월 멕시코 스텐달과 중남미 25개국에 대한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한 후 약 3년만이다. 

스텐달 카를로스 회장은 "아라코듀오는 최근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ARB+CCB복합제 시장에서 가장 유망한 의약품"이라며 “임상을 통해 증명된 효능과 안전성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해 점유률을 확보할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령제약 이삼수 사장은 “아라코듀오의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는 최근 강조되는 적극적인 혈압관리에 필요한 치료제로써 처방의들의 치료옵션은 물론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에서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파트너인 스텐달과의 마케팅 시너지를 높여 빠른 시일 내에 시장에 안착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멕시코를 제외한 중남미 25개국에서의 아라코듀오의 허가와 판매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