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불법 판매·판촉행위 'NO'
담배 불법 판매·판촉행위 'NO'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7.3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감시단 및 신고센터 운영해 단속 나서…인터넷 콘텐츠 흡연 노출 실태조사 실시
사진 출처: 포토파크닷컴
사진 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최근 젊은 층을 겨냥한 신종담배가 잇따라 출시됨에 따라 인터넷과 온라인을 통해 불법 담배 판매 및 판촉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에 나선다.

보건복지부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와 함께 불법 담배 및 판촉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담배 불법 판매 및 판촉행위 감시단(이하 감시단)' 활동을 시작한다고 31일 밝혔다.

감시단은 소비자단체, 대학생, 일반인 감시 요원 등 약 60명으로 구성됐으며 인터넷 등 정보통신망 및 담배소매점을 대상으로 감시활동을 진행한다.

또한 이들은 아동·청소년이 이용 가능한 TV드라마, 영화, 웹툰, 유튜브 등에서의 직·간접적인 담배 및 흡연 장면 노출 정도에 대한 실태조사도 실시한다.

아울러 담배 판매업자와 인터넷 포털 사이트, 열린장터 관리자, 영상물 제작자 등 관계자에게 관련법령 안내 및 계도 활동도 수행되며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위원회, 기획재정부,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에 통보해 시정조치를 적극 요구할 계획이다.

향후 감시단 활동을 통해 수집된 불법 담배 판매 및 판촉행위 사례는 문제 인식 제고와 개선 활동 동참을 위해 공개될 예정이다.

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감시단 활동 및 신고센터 운영이 불법 담배 판매와 판촉행위 근절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며 "불법행위가 없어질 때까지 감시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복지부는 국민 누구나 불법 담배 판매 및 판촉행위에 대해 신고할 수 있는 신고센터도 오는 8월 1일부터 시범운영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