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늘어나는 금연 예산, 하락하는 금연 성공률
매년 늘어나는 금연 예산, 하락하는 금연 성공률
  • 정윤식 기자
  • 승인 2019.09.16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희 의원, 보건소 금연클리닉 1인당 예산 대비 성공률 반비례 지적
바레니클린 성분 금연보조제에 따른 자살 등 부작용 발생에도 우려
사진출처: 포토파크닷컴
사진출처: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금연 성공률이 매년 늘어나는 금연 예산을 따라가지 못해 이에 대한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최근 보건복지부로부처 제출받은 '시도·시군구별 금연 성공률'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내용을 16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보건소 금연클리닉 1인당 예산은 2016년을 제외하고 꾸준히 증가했지만 성공률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보면 보건소 금연클리닉의 1인당 예산은 2015년 6만9429원을 최고 기점으로 2016년에 5만2881원으로 대폭 감소한 뒤 지난해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했다(2017년 5만6448원, 2018년 6만4732원).

반면, 연도별 등록자수 기준 6개월 금연 성공률은 오히려 4년 연속 하락했다.

금연클리닉 1인당 예산이 가장 많았던 2015년의 6개월 금연성공률은 43.5%로 가장 높았지만, 1인당 예산이 가장 적었던 2016년(40.1%)에는 2017년(38.4%), 2018년(35.0%)보다 성공률이 높았던 것.

다시 말해 2018년 한해 동안 17개 시도에서 36만여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금연클리닉에 등록했으나, 이 중 6개월 금연에 성공한 사람은 12만6000여 명으로 전체 등록자의 35%에 불과했던 것이다.

금연 성공률은 대전(51.6%)이 가장 높고 서울(30.3%)이 가장 낮았다.

여기서 금연 성공률은 6개월 간 금연에 성공한 사람으로부터 금연클리닉 서비스 등록 후 실제로 금연을 시작하기로 결심한 사람을 나눈 비율(6개월 성공자수/결심자수)x100)이다.

2018년 시군구별 금연클리닉 6개월 금연성공률 현황에 따르면 상위 20개소 보건소는 성공률이 50% 이상인 반면 하위 20개 보건소는 23%가 되지 않는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20개 보건소는 전남 순천시, 경기 성남시 수정구, 인천 남구, 인천 남동구,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 성남시 중원구 등이고 하위 20개소는 경기 이천시, 경북, 의성군, 경기 연천군, 경북 울릉군, 경기 용인시 수지구, 전남 고흥군, 경기 부천시 등이다.

금연클리닉 등록자에게는 금연약물이나 금연패치, 금연껌 등 금연 보조제가 제공되는데 바레니클린 성분의 'O픽스'가 주로 쓰인다. 

O픽스는 두드러기나 메스꺼움, 악몽 등의 부작용을 유발해 논란이 된 약품이라는 게 김승희 의원의 설명이다.

김승희 의원은 "실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07년부터 올해 3월까지 O픽스 복용 이후 자살 5건, 자살시도 1건, 우울증 50건 등이 보고됐다"며 "그러나 2018년에도 금연보조제 예산 383억2000만원 중 97.3%가 O픽스 구입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자료에서 드러난 것처럼 비효율적인 금연사업을 계속할 게 아니라 보건소 금연클리닉 사업 평가를 실시하는 등 전면적인 사업개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