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팀 "제대혈 유전자로 어린이 비만 예측"
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팀 "제대혈 유전자로 어린이 비만 예측"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7.2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대혈 내 특정 유전자, 아동 TG 수치·체질량 지수와 관련
'MC4R and HNF4a promoter methylation at birth contribute to triglyceride levels in childhood' 논문을 발표한 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산부인과).
'MC4R and HNF4a promoter methylation at birth contribute to triglyceride levels in childhood' 논문을 발표한 이대목동병원 김영주 교수(산부인과).

[메디칼업저버 이진영 기자] 모성의 제대혈 내 특정 유전자 분석을 통해 아이의 비만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대목동병원은 최근 김영주 교수(산부인과) 연구팀이 '출생 시 MC4R 및 HNF4a 프로모터 메틸화는 유년기의 트리글리세라이드 수준에 기여(MC4R and HNF4a promoter methylation at birth contribute to triglyceride levels in childhood)'라는 논문을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제대혈 내 멜라노코르틴 4 수용체(Melanocortin 4 receptor, MC4R)와 간세포 핵인자 4 알파(Hepatocyte nuclear factor 4 alpha, HNF4a) 유전자는 7~9세 아동의 혈중 트리글리세라이드(TG) 수치 및 체질량 지수와 관련이 있었다.

유전자의 메틸화는 좋지 않은 자궁 내 환경에서 나타나는데, 이런 환경에서 태어난 아이는 성인이 되면 만성질환 유병률이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를 명확히 규명한 연구는 거의 없어 이번 연구의 의미가 더 크다는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연구팀은 이대목동병원에서 태어난 7~9세 아동 90명과 모성의 혈액 내 MC4R 및 HNFa 유전자의 메틸화와 아동의 혈중 TG 수치를 분석했다. 

그 결과, TG 수치가 높은 아동은 낮은 이들에 비해 체질량 지수가 높았고, MC4R과 HNF4a 유전자 메틸화 정도가 낮게 나타났다.

김영주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향후 제대혈의 MC4R과 HNF4a 유전자의 메틸화 분석으로 아동의 비만 예측이 가능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SCI 국제학술지인 '의학(Medicine)지' 7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