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근로 환경, "환자 재입원과 밀접한 관련"
간호사 근로 환경, "환자 재입원과 밀접한 관련"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6.1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펜실베니아대 에이켄 교수 연구결과 발표
업무 가중시 재입원률 상승
대한간호협회는 1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민건강권 보장과 간호 질 향상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간호사의 근로환경과 처우가 환자의 안전과 직결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간호협회는 12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민건강권 보장과 간호 질 향상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미국 펜실베니아대 간호대학 린다에이켄(Linda Aiken) 교수는 전 세계 30개국에서 동시에 진행하고 있는 국제비교연구를 통해 간호가 환자 결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에이켄 교수는 미국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뉴저지 및 펜실베니아의 491개 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간호사 근무환경이 환자의 재입원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고 밝혔다.

간호사 1인당 담당 환자가 1명이 증가할 때, 이로 인한 간호사 업무가 가중되고 재입원률이 상승한다는 것이다.

심부전·폐렴·심장마비 환자의 경우는 9%, 고관절·무릎관절 치환술 환자는 8% 일반 수술환자는 3%, 어린이 환자에서는 11%가 각각 재입원을 경험했다.

이로 인해 환자는 통증과 함께 의료비를 증가시킬 뿐만 아니라 의료 생산성마저 저해하는 등 환자와 병원, 정부 모두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온다는 게 에이켄 교수의 주장이다.

이에 영국 퀸마가렛대 제임스 뷰캔 교수는 간호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간호사의 장기근속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간호사 한 사람이 사직하는 것은 몇 달치 월급과 맞먹는 비용이 소모되며, 간호사의 높은 이직률은 환자에게 부정적인 결과를 야기한다는 것이다.

이어 뷰캔 교수는 "영국은 잉글랜드와 북아일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즈 등에서 모두 간호사 배치기준 강화를 위한 법률을 제정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배성희 이화여대 간호대학 교수는 우리나라 간호인력 부족의 현실을 언급했다.

배 교수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호사 1명이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은 평균 16.3명을, 병원은 43.6명을 각각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5.7명, 핀란드 5.5명, 스웨덴 5.4명, 노르웨이 3.7명 등과 비교했을때 최대 11배나 많은 환자를 맡고 있는 것이다.
 
배 교수는 "이는 간호사에게 장시간 근무 및 초과 근무, 높은 업무강도 및 불충분한 휴게시간 등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온다"며 "결국 간호사를 병원에서 떠나게 함으로써 인력수급 불균형의 원인이 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