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 김건하 교수 개발 '치매예방훈련 콘텐츠' 기술 이전 
이대목동 김건하 교수 개발 '치매예방훈련 콘텐츠' 기술 이전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3.1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챗봇 개발사 하이와 기술이전 계약 체결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김건하 교수.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김건하 교수.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이대목동병원은 김건하 교수(신경과)가 개발 중인 '치매 예방을 위한 인지능력 강화 훈련 챗봇 콘텐츠'를 기술이전 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에 따르면 최근 김 교수와 챗봇 개발사 하이는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콘텐츠는 초고령자의 뇌 인지 건강 향상을 위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의 일종으로, 한국연구재단 지원으로 개발 중인 과제다. 

김 교수는 "모바일 기반 챗봇 형태로 기억력, 주의집중력, 언어능력, 계산능력, 집행능력 등 5가지 영역의 인지기능에 대해 노인들이 쉽게 치매 예방 훈련이 가능하다"며 "현재 이대목동병원과 양천구, 강서구, 서대문구 치매지원센터를 통해 시범사업이 준비 중이며, 내년 효용성 평가를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 교수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가정에서 치매 환자를 돌볼 수 있는 로봇을 국내외 여러 기관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