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 로봇인지치료센터 개소 
이대목동, 로봇인지치료센터 개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4.1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학병원 최초 일대일 로봇 인지훈련 프로그램 제공
이대목동병원은 15일 로봇인지치료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대목동병원은 15일 로봇인지치료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이대목동병원은 15일 로봇인지치료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로봇인지치료센터는 치매 예방을 위한 기억력, 집중력, 언어능력 등 인지 기능을 향상시키는 인지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국내 대학병원 중에서는 이대목동병원이 최초다.

로봇인지치료센터는 치매 고위험 환자들을 대상으로 환자의 인지기능에 따라 일대일 맞춤형 인지 훈련 프로그램이 인지 훈련 전문가의 지도 아래 진행된다. 

특히 인지 훈련 전문가들이 직접 개발한 20종류의 로봇 인지 훈련 프로그램을 통해 환자가 직접 손자, 손녀를 돌보듯이 일상생활과 유사한 상황에서 로봇이 손자, 손녀가 되어 같이 놀면서 인지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이 이색적이다. 

로봇이 환자의 표정 및 동작을 인식해 낚시를 하거나 음악을 연주하는 등 환자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인지 훈련 프로그램이 환자의 중증도에 맞춰 구성돼 있다.

또 로봇인지훈련센터에서는 로봇 인지 훈련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스마트패드, 컴퓨터 프로그램, 책자를 활용한 프로그램 등이 준비돼 있다. 

실제로 로봇 인지 훈련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는 병원 뿐 아니라 집에서도 인지 훈련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홈케어 관리 프로그램이 별도로 제공된다.

이대목동병원 로봇인지치료센터 김건하 센터장은 "인지 훈련을 꾸준히 진행하면 인지 기능 강화로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1대1 개인별 맞춤형 인지 훈련을 제공하는 로봇인지치료센터가 치매를 걱정하는 고위험 환자분들의 치매 예방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