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 치료, 진행성 간암에도 효과 입증
양성자 치료, 진행성 간암에도 효과 입증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3.1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 받은 진행성 간암 환자 5년 생존율 분석 결과
1기, 2기 69%, 65% 이상…일반적인 간암 생존율 뛰어넘어
▲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기
▲ 국립암센터 양성자치료기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양성자치료가 초기 간암뿐 아니라 진행성 간암에도 효과적이고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및 간담도췌장암센터 박중원·김보현 교수 팀은 2012년 6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양성자치료를 받은 진행성 간암 환자 243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Cancers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 결과 양성자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1기 69%, 2기는 65% 이상이었다. 이는 수술 또는 고주파치료와 결과가 유사했다. 환자들은 종양의 위치나 크기, 재발, 동반질환(고령, 신장기능 저하 등)으로 수술 등의 치료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또한, 수술적 치료가 어렵고, 예후가 좋지 않은 3기 및 4기 환자는 다른 치료와 병용하면 5년 생존율이 각각 43%, 26%였다.

이는 일반적인 간암의 생존율을 상회하는 수치로, 양성자치료가 모든 병기의 간암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지난해 발표된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2~2016년 발생한 간암의 전체 생존율은 34.6%였다.

전체 대상자 중 양성자치료로 인한 심각한 간 기능 저하를 보이는 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김태현 센터장은 “최첨단 기술인 양성자치료가 기존의 다양한 간암 치료법에 더해져 간암 치료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며 “국내 최초로 양성자치료를 도입한 국립암센터는 11년간 6만 회의 치료 경험을 바탕으로 치료효과를 극대화하고 적응증을 확대해 보다 많은 암환자가 양성자치료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암의 양성자치료는 보통 2주에 걸쳐 매일 30분씩 총 10회 진행되며, 보험급여가 적용돼 본인부담금이 10회에 약 70만원 수준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