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비만대사수술 절반 이상은 '위소매절제술'
전체 비만대사수술 절반 이상은 '위소매절제술'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2.2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의대 김종원 교수 비만대사수술 전국 조사 결과
위소매절제술 2014~2017년 증가세, 56.3% 시행
▲ 중앙대병원 김종원 교수가 비만대사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고도비만 및 당뇨환자를 치료하는 비만대사수술 중 ‘위소매절제술(Sleeve Gastrectomy)'이 가장 많이 시행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의대 김종원 교수팀(중앙대병원 위장관외과)은 최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지(Journal of Metabolic and Bariatric Surgery)에 발표한 ’2014-2017년 비만대사수술 전국 조사 결과 보고‘에 따르면 위소매절제술은 비만대사수술 시행 건수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김 교수팀은 국내 대학병원 및 전문병원에서 시행한 비만대사수술 건수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2014년 가장 많이 시행된 비만대사수술은 '조절형위밴드삽입술(AGE, Adjustable Gastric Banding)'로 58%였으나, 매년 줄어들어 2017년에는 16.6%로 감소했다. 반면 위소매절제술은 2014년 18.9%에서 매년 증가세를 보이면 2017년 56.3%로 가장 많이 시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 2014~2017년 연도별 국내 비만대사수술 동향
*AGB:조절형위밴드삽입술, RYGB:루와이위우회술, SG:위소매절제술, G-Plication:위주름형성술, D-Switch:십이지장전환술, OAGB:단일문합위우회술, SGJB:공장우회위소매절제술

비만대사국제학회(IFSO, International Federation for the Surgery of Obesity and Metabolic Disorders) 조사에서도 위소매절제술은 2013년이래 가장 많이 시행된 가운데, 우리나라도 2016년 이후로는 세계적인 추세와 마찬가지로 위소매절제술 수술 건수가 가장 많이 차지하게 됐다.

실제로 위밴드삽입술은 위의 윗부분을 밴드로 조이는 수술로, 원리는 간단하지만 밴드가 미끄러지거나 위벽을 파고들어가는 미란 등 합병증으로 재수술을 받는 경우가 많다.

반면 위소매절제술은 D자형의 위의 대만곡을 절제해 음식 섭취량을 제한하고, 호르몬 분비를 줄여 체중 감량을 유도하는 수술로, 위밴드삽입술에 비해 복잡하지만 장기적인 합병증 발생률이 낮다.

중앙대병원 위장관외과 김종원 교수는 “위소매절제술은 단순한 음식 섭취 제한이 아닌 호르몬의 변화를 일으키는 대사수술 효과도 있다”며 “위의 기저부에서 분비되는 식탐호르몬(Ghrelin) 농도를 낮춰 식욕 감퇴와 조기 포만감을 유발하고, 고형 음식물의 위 배출 시간이 빨라져 당뇨 치료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위소매절제술은 체중 감소에 실패하더라도 다른 수술로의 전환이 용이하다”며 “또한 수술 후 내시경 검사가 강조되므로 위암 발생률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위소매절제술은 많이 시행할 수 있는 수술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위소매절제술, 루와이형 위우회술 등을 포함한 비만대사수술은 올해부터 요양급여로 인정돼 시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