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매출 달성 GC녹십자, 매출 1조 3349억원
사상 최대 매출 달성 GC녹십자, 매출 1조 3349억원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2.13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순이익 전년 대비 각각 44.5%, 39.6% 감소..."R&D 비용·원가상승 때문"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올해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GC녹십자는 지난해 매출 1조 3349억원(연결재무제표 기준)을 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6% 증가한 수치다.

GC녹십자는 주력 사업인 혈액제제 부문에서 견고한 성장세가 이어지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에 따르면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혈액제제 사업의 매출 규모는 3.9% 늘었고, 전문의약품 부문도 8.9% 증가했다. 

특히 해외 매출은 혈액제제의 중남미 수출 증가에 따라 10.1%의 고성장을 보였다. 

다만 백신사업 부문은 자체 생산 품목인 독감백신의 내수 판매 실적이 경쟁 심화 속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보였지만, 외부 도입 상품은 공급지연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부진했다. 

사상 최대의 매출을 올린 GC녹십자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하락했다. 

영업이익은 올해 502억원으로 전년 대비 44.5% 감소했고, 순이익도 343억원으로 39.6% 줄었다. 

GC녹십자는 외형이 성장하는 동안 수익성의 변동 폭이 컸던 이유로, 연구개발 비용 증가와 매출원가 상승을 꼽았다. 

GC녹십자에 따르면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12.3% 증가했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투자에 따른 고정비 증가 등으로 매출원가가 상승했다. 

연결대상인 GC녹십자엠에스와 GC녹십자랩셀의 실적이 부진했던 점도 수익성 둔화로 이어졌다. 

GC녹십자랩셀의 경우 연구개발비는 전년 대비 44.2% 증가했다. 

GC녹십자는 "신규 수출 국가 개척 등을 인한 해외사업 성장세가 이어지는 만큼 외형 성장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를 지속할 것"이라며 "원가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