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진료환경 만들자"...의협, 복지부·국회와 스킨십
"안전한 진료환경 만들자"...의협, 복지부·국회와 스킨십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1.1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간담회 열고 단기·장기 대책 마련 약속...복지부와는 폭행 현황 파악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을 위해 정부와 국회와의 스킨십을 늘리고 있다. 

의협은 16일 의협 임시회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의협은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간담회를 가졌다. 의료기관 내 폭력근절 방안의 일환으로 정신질환자에 대한 적절한 치료기회 제공과 함께 의료기관의 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날 의협은 국회에 ▲안전한 대피공간 마련을 위한 의료기관안전기금 마련 ▲범정부 차원의 기구를 구성해 환자 진료여건 보장을 위한 법정 장치 마련 ▲환자안전관리료 신설 등을 요구했다. 

의협 박종혁 대변인은 "안전한 의료관경 구축을 위해 국화와의 논의를 거쳐 향후 고시개정 등 단기적인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며 "더불어 법률 개정, 수가 개선, 기금 마련 등 중장기적 방안을 구분해 실행, 현실적인 방안에 대해 우선적으로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복지부와는 의료인 폭행 현황 파악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대한병원협회도 함께한다. 

박 대변인은 "의료인 폭력실태에 대한 현황을 파악해 관련 법 개정을 비롯해 진료 안전이 담보될 수 있도록 의료제도를 개선하는데 반영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의료기관 및 회원들의 의견이 의료기관 내 의료인 폭력문제 근절의 기초 근거가 될 수 있도록 설문을 실시,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