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 > 보건복지
보건의료 분야도 '평화' 찾아오는 한반도9월 평양공동선언 통해 방역·보건의료 협력...한반도 건강공동체 시대 오나
양영구 기자  |  ygyang@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9.19  15:29: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보건의료 분야 상호협력 강화를 강화키로 했다.(사진출처 : 청와대)

한반도에 보건의료 분야도 평화가 찾아올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방역과 보건의료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양 정상은 판문점 선언 이후 남북 당국 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 민간교류 협력이 진행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는 등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에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이 같은 평양공동선언에 따라 한반도 건강공동체 시대가 도래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통일보건의료학회 전우택 이사장(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교실/의학교육학과)은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반도 건강공동체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전 이사장은 "앞으로 한반도 전역의 보건의료를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한에서 발생한 전염병이 북한으로 전파될 우려도 있고, 북한의 질병이 남한으로 넘어올 가능성도 커지면서 치료지원 원칙 등 공동대응의 필요성이 커졌다는 의미다. 

이에 전 이사장은 남북보건의료협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 이사장은 "교류가 많아지면 공동으로 대처할 게 많아지는 데 현재 남북 모두 법적 근거가 없는 상황"이라며 "독일이 통일 과정에서 질병에 대한 치료협정을 맺었고 이것이 통일에 긍정적인 이바지를 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우리도 남북보건의료협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즉각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한반도 환경 협력과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한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은 즉시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