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트럼, ‘롤론티스’ 글로벌 임상3상 결과 발표
스펙트럼, ‘롤론티스’ 글로벌 임상3상 결과 발표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07.02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SCO에서 구연발표...경쟁약물 대비 절대위험 8.5% 낮아
 

한미약품이 개발한 지속형 호중구감소증 치료 바이오신약 롤론티스(에플라페그라스팀)의 글로벌 임상3상 결과가 발표됐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파트너사 스펙트럼은 2018 세계 암 보존치료학회(Multinational Association of Supportive Care in Cancer / MASCC)에서 롤론티스의 임상3상 결과를 구연 발표했다. 

롤론티스는 한미약품이 2012년 스펙트럼에 라이선싱한 장기지속형 G-CSF 바이오신약이다. 

이번 발표에는 ADVANCE(첫번째 3상) 및 RECOVER(두번째 3상) 임상 결과가 포함됐다.  

임상 3상은 호중구감소증을 앓는 초기 유방암 환자 등 총 6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임상인 ADVANCE 연구에 따르면, 롤론티스는 Cycle1에서 경쟁약물인 페그필그라스팀(제품명 뉴라스타)과 비교해 절대위험(absolute risk)이 8.5%(95% 신뢰구간 : 0.2-16.2%) 낮았다. 부작용 발현은 두 치료군 간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두 번째 임상인 RECOVER에서는 롤론티스가 페그필그라스팀과 비교해 1차 유효성 평가변수인 중증 호중구감소증 발현기간(duration of severe neutropenia)에서 비열등성을 입증했다. 
 
임상을 주도한 리 슈왈츠버그 교수는 “롤론티스의 부작용 발생율이 페그필그라스팀과 유사하고 ‘절대 위험’은 오히려 더 낮은 내용의 이번 데이터는 롤론티스의 잠재적 가치를 알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