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지킴이 신경과 되기 위해 전공의 정원 확대 필수”
“뇌 지킴이 신경과 되기 위해 전공의 정원 확대 필수”
  • 김소라 기자
  • 승인 2018.04.05 0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신경과학회, "전공의 정원 82명에서 110명으로 늘려야"
△ 4일 대한신경과학회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학회 임원들이 포부를 밝히고 있다.

기대수명이 늘면서 증가하는 노인 신경질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 신경과 전공의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신경과학회(이사장 정진상)는 4일 학회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학회는 △교육학술총괄위원회 △보험총괄위원회 △정책기획총괄위원회 △회원권익증진위원회 △진료질증진위원회 △JCN간행위원회 △출판정보위원회 △연구진흥위원회 △특별위원회의 구성원과 각 위원회가 달성해갈 목표를 천명했다.

그 중 교육학술총괄위원회의 올해 목표이자 정진상 이사장의 취임기간 동안 풀어야 할 가장 우선순위의 문제로 '전공의 정원 확대'를 꼽았다.

△ 정진상 교수

신경과 전공의 정원 확대 문제는 2018년도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가 88명의 정원을 82명으로 줄이기로 결정하면서 불거졌다.

정 이사장은 "100세 시대에서 뇌졸중과 파킨슨병, 치매 등의 노인 신경과 질환을 앓는 환자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며 "정원을 늘려야 하는 시점에서 정원 감축을 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국민들이 제대로된 의료를 받지 못하게 하기 것이며, 특히 뇌졸중의 경우 치료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원을 110명으로 늘려야 함을 주장하며, 이는 각 지역에 급성기 신경과 환자들을 진료할 수 있도록 추산한 수치임을 알렸다.

충남대병원 김재문 교수(신경과)는 "몇 해 전, 울산에 신경과 전공의를 배정하지 못했던 때가 있었는데 그 당시 울산의 뇌졸중 사망률이 월등하게 높은 수치를 보였다다"며 "지난해 익산에도 전공의가 없어서 삼성의료원에서 한 명을 보냈다. 삼성의료원 신경과 외래가 하루 1000명 이상의 환자를 진료하는 상황에서 감축된 전공의 2명이 이를 모두 감당했다"고 현재 신경과 전공의들의 고충을 토로했다.

신경과 전공의 확대를 위해 학회는 정부와 많은 대화를 나눌 것을 약속하며 의대 학생들의 신경과에 대한 편견과 인식개선을 위해 학생들을 위한 캠프 설립 등 교육에 더욱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회는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한 우려를 내비쳤다.

치매국가책임제는 △치매지원센터 확대 △치매안심병원 설립 △노인장기요양보험 본인부담 상한제 도입 △치매 의료비 90% 건강보험 적용 △요양보호사의 처우 개선 △치매 환자에게 전문 요양사를 파견하는 제도 도입 등을 골자로 지난해 6월 발표됐다.

정 이사장은 치매에도 종류가 있으며 회복이 가능한 치매부터 알츠하이머병까지 접근법이 다름을 강조했다.

하지만 현재 시행되는 치매국가책임제는 가장 중요한 신경과 의견이 반영되지 않아 문제가 있다는 게 그의 전언이다.

정 이사장은 "치매를 가장 명확히 파악하고 되는 신경과가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치매안심센터가 전국적으로 퍼져 있으면 환자들이 병원보단 그곳에서 적절하지 못한 진료를 받을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