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 > 소화기/류마티스
8개 소화기연관학회 국제학술대회로 탈바꿈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그랜드힐튼에서 열려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10.18  07:07: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제 1회 소화기연관학회 국제 소화기학술대회 조직위원장인 이상우 교수가 개최에 앞서 17일 기자들과 만나 학회를 소개했다.

8개 소화기연관학회가 진행해 온 통합학술대회가 올해부터 국제학술대회로 변경, 개최된다. 이름도 미국의 소화기병주간(DDW)을 따 한국소화기병주간(KDDW)으

로 정했다. 학회는 오는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홍제동 그랜드힐튼 호텔서 열린다.

8개 학회는 대한소화기학회,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대한간학회, 대한소화기가능성질환·운동학회, 대한췌담도학회,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대한장연구학회, 대한소화기암학회다.

이외에도 KDDW에는 대한대장항문학회, 대한위암학회, 한국간담췌외과학회,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가 참여학회로서 힘을 보탠다.

학회를 이끄는 조직위원장은 현 대한소화기학회 이상우 이사장(고려의대 소화기내과)이며, 총무이사인 중앙의대 김재규 교수가 사무총장을 맡는다. 그밖에 각 학회 회장이 대회장을 역임한다.

이상우 조직위원장은 17일 마련한 기자간담회에서 “8개 소화기연관학회가 각각 학회를 개최하면서 학회 간 교류 기회가 적고, 세부 분야의 적절한 융합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따라 통합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국내 소화기질환 및 내시경 치료 기술이 글로벌 수준으로 향상되면서 국제화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KDDW는 미국의 소화기질환주간(DDW)이나 유럽소화기학주간(UEGW)처럼 국제화로 첫 발을 내딪게 됐다.

또한 이미 국제학회로 전향한 아시아지역 소화기학술대회인 일본소화기병주간(JDDW), 대만소화기병주간(TDDW), 호주소화기병주간(AGW), 아태평양소화기병주간(APDW)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첫 열리는 국제학술대회인 만큼 해외 저명한 석학들도 대거 초청했다.

세계소화기내시경학회(WEO) 전 회장인 인도의 Nageshwar Reddy 박사와 일본 소화기학회 회장 Hisao Tajiri 박사, 대만 소화기학회 회장 Jaw-Town Lin 박사, 내만소화기내시경학회 회장 Hsiu-Po Wang 박사, 대한간학회 회장 Jia-Horng Kao 박사, 미국 메모리얼 슬론케터링 암센터 및 웨일커넬의대 Yelena Y. Janjigian 박사 등 20여명의 초청연자가 주요 플레너리 세션 강단에 선다.

프로그램을 통해 각 학회별 최신 임상 및 지침 등을 17개 심포지엄에서 소개한다. 또 6개 병원에서 실시간 데모를 통해 최신 내시경 술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 외에도 내시경초음파, 내시경역행췌담관조형술, 복부초음파에 대한 기초 강연과 실습이 준비돼 있다.

이상우 조직위원장은 “첫 국제대회로 열리는 만큼 실속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 신경을 썼다”면서 “등록비도 저렴하기 때문에 학생, 전공의, 전문의 등 많은 전문가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