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국내 첫 인공망막 이식 수술 성공서울아산병원 안과 윤영희 교수팀 인공망막 ‘아르구스2’ 첫 수술 성공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6.29  14:43: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인공망막 이식환자가 재활훈련을 하고 있다.

국내 연구팀이 인공망막 이식 수술을 국내 처음으로 성공했다. 

서울아산병원 안과 윤영희 교수팀은 지난달 26일, 유전성 망막질환으로 점점 시력을 잃어가다 10년 전쯤 완전히 시력을 상실한 54세 여성 환자에게 인공망막을 이식수술을 했다. 

윤 교수팀은 이 씨에게 인공망막 기기 '아르구스2'의 내부기기를 다섯 시간에 걸쳐 이식했고, 수술 2주 후인 6월 12일, 외부기기와 내부기기의 전자신호를 연결하는 작업도 원활하게 진행함으로써 국내 첫 인공망막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

아주 강한 불빛 정도만 희미하게 감지할 수 있었던 환자는 인공망막 이식 수술을 받은 후 움직이는 차를 감지하고 시력표의 큰 글씨를 읽을 수 있을 정도로 시력을 회복하고 있다. 수술 후 한 달 가량 지난 지금은 시력표의 가장 위에 있는 큰 글자를 읽을 수 있는 상태다. 

이 씨는 앞으로 20회에 걸친 재활을 통해 기존에 알고 있던 사물이나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공간이 어떤 시각패턴으로 뇌에 인식되는지 훈련을 하게 될 예정으로, 이를 통해 기본적인 일상생활 및 독립 보행을 가능케 하는 것이 시각 재활 치료의 목적이다. 

   
▲ 환자망막에 백금이

안구와 안구 내부 망막 위에 시각 정보 수신기 및 백금칩을 이식하고 안경에 부착된 외부 카메라 및 특수 휴대용 컴퓨터기기와 연동시켜 시각중추에 신호를 전달하는 인공망막 '아르구스2'는 현재까지 미국, 유럽, 중동 등의 망막색소변성 환자 230여 명에게 시행됐다.

인공망막 이식 수술이 국내에서 처음 성공함에 따라 망막색소변성으로 실명의 위기에 이른 국내 환자 약 1만 여 명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게 됐다.

망막색소변성은 병을 진단받아도 현재까지 마땅한 치료방법이 없었다. 최근 30년 간 미국, 유럽 등 여러 나라에서 망막색소변성 환자를 위한 인공망막 연구가 꾸준히 진행돼왔지만, 미국 FDA 승인과 유럽 CE mark를 동시에 획득한 인공망막 기기는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학 안과 연구소의 마크 후마윤(Mark Humayun) 박사가 개발한 '아르구스2'가 유일하다. 

'아르구스2'는 올해 4월 식약처로부터 수입의료기기 품목허가를 획득했고, 신의료기술 평가 등 추가 절차를 기산과학과 함께 진행 중이다.

윤영희 교수팀과 아르구스2 첫 이식 수술을 함께 집도한 마크 후마윤 박사는 인공망막 아르구스2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 미국 대통령이 표창하는 과학 기술 분야의 가장 권위 있는 상인 국가기술상(National Medal of Technology and Innovation)을 수상하는 등 그 연구 가치를 널리 인정받고 있다. 

   
 

윤 교수팀은 인공망막 이식 수술 진행을 위해 2016년부터 환자 선정 과정 등 필요한 절차를 밟아왔다. 2016년 1월부터 인공망막 이식 수술을 위해 한국망막변성협회 및 망막색소변성 환자협회의 협조를 받아 자원자를 대상으로 환자 평가를 진행했으며, 망막 내 신경세포 기능평가 검사를 통해 수술 적합성 순위를 선정했다. 

이화정 씨는 "점점 시력을 잃어가는 동안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사실에 많이 좌절했지만, 수술 이후 도로에 차가 지나가고 있는지, 눈앞에 사람이 있는지 알아볼 수 있게 되어 감격했다. 독립적인 생활이 가능하다는 것이 나와 같은 망막색소변성 환자들에게는 가장 큰 희망"이라며 수술 소감을 말했다.

윤영희 교수는 "망막색소변성은 약물치료가 불가능하고, 이와 관련해 3대 첨단 치료법인 유전자치료, 줄기세포치료, 인공망막 이식 수술이 수십 년간 계속 연구되고 있으나 현재까지 허가를 받은 치료 방법으로는 인공망막 이식 수술이 유일하다"며 "우리나라가 아시아를 대표해 인공망막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함으로써 국내뿐만이 아니라 주변 여러 나라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진행한 망막색소변성 환자들은 시력을 완전히 잃은 후에는 병원을 찾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번 수술의 성공으로 망막색소변성 환자들이 새로운 희망을 갖고 치료가능성을 찾아 병원을 방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산병원은 이화정씨를 포함해 총 다섯 명의 환자가 인공망막 이식 수술을 진행할 예정이다. 두 번째 환자 수술은 6월 말 성공적으로 진행됐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