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후보 "의료수가 현실화해야"
문재인 후보 "의료수가 현실화해야"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7.04.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의원총회 축하인사, 리베이트 문제 해결도 언급...홍준표 후보 "파트너십 강화" 약속
▲23일 열린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의료수가 현실화를 언급했다. 정당 대선 공약으로 적정수가-적정부담-적정급여가 언급되기는 했지만, 후보자의 입에서 직접 '수가 현실화'라는 단어가 나오긴 처음이다.

문재인 후보는 23일 의협 대의원 총회에 축하영상을 보내 "의사협회의 정책제안집을 잘 받았다. 꼼꼼히 살펴보고 공약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의료수가 현실화와 리베이트 문제 해결 등을 언급했다.

문 후보는 "의료수가를 현실화해 국민이 보다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의약품 유통구조도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고질적인 리베이트 문제를 해결해 의료인이 자긍심과 긍지를 가지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 정책결정 과정에서 의료인의 의견을 반영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문 후보는 "상식과 정의가 바로서는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가자"며 의료인들에 지지와 관심을 호소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도 축하영상을 보내 의료계에 메시지를 전했다.

홍 후보는 "100세 시대를 앞둔 만큼 의협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정부와 협회가 국민건강을 지키는 파트너라는 마음으로 함께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