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병의원단신
기창석·임수 교수, 함춘학술상 수상서울의대 동창회 송년의 밤 행사 개최... 서울대병원 정진호 교수, 함춘동아의학상 수상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6.12.21  10:47: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서울의대 동창회가 20일 함춘송년의 밤 행사를 갖고 함춘학술상에 기창석,임수 교수, 함춘동아의학상에 정진호 교수를 선정했다.

서울의대 동창회(회장: 홍정용)는 20일 저녁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6 함춘송년의 밤' 행사에서 기창석 삼성서울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서울의대 1994졸)와 임수 분당서울대병원 내과 교수(서울의대 1996졸)에게 '함춘학술상'을, 정진호 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서울의대 1984졸)에게 '함춘동아의학상'을 수여했다.

기창석 교수는 '비전형 싱글턴-멀턴 증후군을 일으키는 RIG-1 단백질 합성 DDX58 유전자 규명'이라는 연구논문으로 상을 수상했다.

이 논문은 심혈관 석회화와 선천 녹내장, 골격계 이상 및 피부질환을 갖고 있으나 이전에 보고된 바 없는 새로운 질환을 가진 환자에서 차세대 염기서열분석(NGS)법을 이용해 DDX58 유전자 변이가 질환의 원인임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임수 교수는 '혈압 상승이 당뇨병 발생에 미치는 영향:10년 전향적 연구를 중심으로'라는 연구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 논문은 심근경색, 협심증, 중풍 등의 대표적 위험인자인 고혈압이 당뇨병 발생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입증했다.

그간 많은 연구를 통해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은 고혈압이 잘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반대로 고혈압을 앓고 있는 사람에서 당뇨병 발생률이 증가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정진호 교수는 '자외선에 의한 피하지방층에서의 adipokine억제가 기질단백질의 분해를 촉진한다'는 주제의 연구논문으로, 지방세포에서 생산되는 adiponectin과 leptin이 자외선에 의한 피부노화(광노화)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한 공로다.

서울의대 동창회는 동문 교수들의 연구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함춘학술상'을 시상해 오고 있으며,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회장이 후원하는 '함춘동아의학상(상금 3천만원)'과 서울의대 동창회학술연구재단이 후원하는 '함춘의학상(상금 1천만원)'으로 구분 시상하고 있다.

2016 함춘송년의 밤 행사에는 권이혁 전 보사부장관 등 원로회원과 강신호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 이길여 가천대 총장,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 등 역대 동창회장, 박인숙 새누리당 국회의원, 홍정용 동창회장, 이건일 미주 동창회장, 강대희 서울의대 학장,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 등 회원 350여명이 참석했다.

  태그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