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해외진출, 5년간 1.5배 증가
의료기관 해외진출, 5년간 1.5배 증가
  • 강현구 기자
  • 승인 2016.03.03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미국 등 진출비중 커…진출 의료기관 전문화·대형화 추세

우리나라 의료기관 해외진출 건수가 지난 2010년 58건에서 2015년 기준으로 141건으로 5년동안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의료기관이 많이 진출하고 있는 국가는 중국, 미국 등이었으며, 진출하는 의료기관이 점차 전문화·대형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은 2일 국내 의료기관, 그리고 공동으로 해외진출을 준비하는 기관을 대상으로 온라인설문조사와 전화조사를 통해 수집한 자료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과 분석한 ‘2015년 의료기관 해외진출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 연도별 해외진출 의료기관 수.

분석 결과, 2015년 해외진출 의료기관은 총 18개국 141건으로(누적) 2010년 58건 이후 5년간 14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5건이 비해서는 16건이 증가했으며, 2010년 이후 약 20%의 연평균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이에 복지부는 “대통령 순방을 통한 한국 의료 분야에 대한 MOU 체결, 투자협정 등 실질적 협력 확대와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 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이하 의료 해외진출 지원법)’ 등을 통한 국내 기업의 진출 의사 증가 등이 국내 의료기관의 해외진출을 지속적으로 증가하게 만든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진출 국가별로는 중국이 52건(37%)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미국 33건(23%), 카자흐스탄 9건(6%), UAE 8건(6%)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싱가포르(2건), 일본(2건), 태국(2건), 필리핀(2건), 홍콩(2건), 대만(1건), 마카오(1건), 인도(1건), 캄보디아(1건), 캐나다(1건) 등에도 진출했다.

중국에 최다 의료기관이 진출한 이유에 대해서는 한류 영향으로 미용·성형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중국 정부가 의료특구 조성, 해외투자 장려정책 등 시장개방 정책을 지속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경우는 한방 분야에 주로 진출하고 있으며 이는 상대적으로 미국에서 한의사 면허취득이 쉽기 때문이며, 카자흐스탄의 경우는 알마티를 중심으로 진출 건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최근 중증환자 중심으로 외국인 환자 수도 급증하고 있어, 외국인 환자유치와 연계해 진출 건수가 증가했다는 게 복지부의 분석이다.

▲ 우리나라 의료기관이 진출한 국가

특히 UAE의 경우는 서울대병원(왕립병원 위탁운영)과 서울성모병원(검진센터) 진출로 대형병원 진출의 첫 물꼬를 텄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는 후문이다.

진출 형태별로는 프랜차이즈가 34건(24%)으로 가장 많았고 단독투자 29건(21%), 합자·합작과 라이센싱 각 24건(17%) 순이었다. 프랜차이즈는 상대적으로 진출 실패에 대한 위험성이 적어 가장 많은 34건(24.1%)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진료과목별로는 피부·성형이 54건(38%)이 가장 많았고, 한방 22건(16%), 치과 18건(13%) 순이었는데, 특히 한류 열풍이 강한 중국과 동남아에 피부·성형 분야의 프랜차이즈 진출이 많았으며 미국에는 한방 분야 진출이 많았다.

진출규모별로는 의원급이 83건으로 전체의 59%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어 전문센터(17건, 12%)와 병원(7건, 5%)의 순이었다.

한편 향후 해외진출 준비 건수는 2014년 조사 시 27건에 비해 증가해 총 16개국 51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51건 중 중국 진출을 준비하는 프로젝트가 30건(59%)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베트남 4건, 몽골 3건 순이었다.

또 이미 국내 의료기관이 진출한 18개국에 포함되지 않은 러시아, 미얀마, 카타르 등에도 진출 준비 의료기관이 있어, 이들이 실제로 진출하는 경우 진출국이 다변화될 전망이다.

진출 형태별로는 합자·합작 형태가 11건(22%)으로 가장 많았고, 위탁경영과(9건, 18%) 프랜차이즈(7건, 14%)가 뒤를 이었는데 서울대병원, 보바스병원, 아주대의료원이 위탁경영 형식으로 중국 진출을 준비 중이다.

진료과목별로는 종합진료가 19건(3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피부·성형 11건(22%), 치과 8건(6%) 순이었고 진출규모별로는 건강검진 등 특화된 전문센터로 진출 준비 중인 기관이 19건(37%)으로 가장 많았으며, 종합병원 수준의 진출 준비도 5건(10%)이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의료기관 해외진출 시 발생하는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수렴 결과, 응답자들은 현지 정보 부족, 진출국의 법·제도 규제, 국내법상 규제와 전문인력 부족 등이 꼽혔으며, 필요한 정부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정부 간 협력을 통한 진출국의 의료규제 해소, 세제 혜택, 해당국 진출 정보 제공 등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와 진흥원은 “지난해 12월 의료 해외진출 지원법 제정으로 의료 해외진출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며 “해당 법이 오는 6월 시행됨에 따라 성공사례 공유 시스템을 강화하는 한편, 하위법령인 시행령과 시행규칙 제정 시에 법에 규정된 금융·세제상 각종 지원 등을 6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