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관련 개인정보 영구보존?…명확한 근거 必
코로나 관련 개인정보 영구보존?…명확한 근거 必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0.22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영구보존 결정…정춘숙 의원, "법 개정 반드시 있어야 해"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COVID-19) 확산방지 및 역학조사를 목적으로 수집한 232만명의 개인정보를 법적 근거 없이 영구보존 결정 한 것을 두고 국회에서 우려가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종합국정감사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대응 목적으로 총 265만 6836명의 개인정보(성명 기준)를 수집했다.

최근 1년간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관련으로 수집한 개인정보 현황
최근 1년간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관련으로 수집한 개인정보 현황

검역정보시스템을 통해 33만 991명, 감염병웹보고를 통해 232만 5845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했으며 유형별로는 △주민등록번호 248만 3583건 △보호자 성명 6만 1360건 △전화번호 51만 6811건 △휴대전화번호 222만 8009건 △주소 222만 4340건 △직업 142만 6048건 등이다.

질병관리청은 이중 '검역법 시행령' 제2조에 따라 2개월이 지나면 파기되는 검역정보시스템에 수집된 33만 991명의 개인정보를 제외하고 감염병웹보고에서 확보한 232만 5845명의 개인정보는 영구보존 중이다.

문제는 개인정보를 영구보존할 법적 근거가 없다는 게 정 의원의 지적이다.

정 의원은 "질병관리청이 지난 2018년 7월 감염병 업무 수행을 위해 수집한 개인정보를 영구보존하기로 내부 결제한 내용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개인정보도 영구보존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역학조사관이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에 별도로 수집한 1만 73건의 위치정보와 카드 사용 내역도 사실상 반영구 상태로 보관 중"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질병관리청은 지난 3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도입했는데, 이 시스템은 역학조사관이 추가적인 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확진자 등에 한해서 이동통신사와 신용카드 회사 등에 요청하면 위치정보, 카드승인 정보 등의 개인정보를 자동 수집·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정 의원은 "개인정보의 보존 및 파기와 관련된 명확한 법적 근거가 없다면 이름, 직업, 주소, 위치정보, 카드사용 내역 등 민감 정보가 질병관리청의 자의적·주관적 판단에 따라 보존되거나 파기될 수 있다"며 "법 개정을 통해 수집한 개인정보를 언제 어떻게 파기해야 할지 명확한 근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