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산학협력단,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이끈다
연세대산학협력단,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이끈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0.2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티에스컴퍼니와 인공지능 활용 자궁경부암 진단 인프라 구축 사업에 선정
세브란스·연세암병원·강남세브란스·용인세브란스·가톨릭대서울성모병원 참여
연세대산학협력단, 가톨릭대산학협력단, 엠티에스컴퍼니.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연세대산학협력단이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출에 앞장선다.

세브란스병원, 연세암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을 아우르는 연세대산학협력단이 가톨릭대산학협력단(가톨릭대서울성모병원), ㈜엠티에스컴퍼니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궁경부암 진단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연세대산학협력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최·주관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2차 사업' 중 자유 공모 부문 과제 '자궁경부암 진단 영상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 사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가톨릭산학협력단과 엠티에스컴퍼니도 참여기관으로 사업 진행 컨소시엄에 함께한다.

이번 사업은 자궁경부암 검사 및 진단에 필요한 양질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인공지능에 필요한 데이터로 가공하는 사업이다. 

연세산학협력단이 사업 진행을 총괄하는 가운데 각 의료기관은 △자궁경부 확대촬영 이미지 △자궁경부 세포검사 이미지 △자궁경부 조직검사 이미지 등을 수집한다.

수집한 이미지는 익명화와 정제 과정을 거쳐 인공지능 학습을 위한 데이터로 가공(라벨링)되고, 최종적으로 총 7만 장 이상의 데이터 셋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엠티에스컴퍼니는 의료데이터용 데이터 가공 및 처리를 위한 작업자 플랫폼 개발과 인공지능 학습 서버 개발 및 구축, 서비스 프로토 타입 개발 등을 수행한다.

이번 사업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규모 자궁경부암 진단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크게 높이는 기반이 될 것이라는 게 연세대산학협력단의 설명이다.

총괄책임자인 김상운 연세암병원 부원장(산부인과)은 "이번 사업으로 자궁경부암 진단을 위한 의료데이터 인공지능화의 단초를 마련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한해 500만 건 이상 이뤄지는 자궁경부암 검사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