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LT-2 억제제, 골다공증 골절 위험에서 자유로워지나?
SGLT-2 억제제, 골다공증 골절 위험에서 자유로워지나?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9.17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BMR] 네덜란드 Nikki Werkman 연구팀, SGLT-2 억제제와 골절 위험 연구
연구팀 "SGLT-2 억제제 복용이 골절 위험 높히지 않아"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당뇨병 치료제 SGLT -2 억제제가 골절 위험에서 자유롭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연구결과는 11~15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미국골대사학회 연례학술대회(ASBMR 2020)에서 공개됐다(#Abstract 1080).  

당뇨병 약물과 골절 위험 

SGLT-2 억제제는 당뇨병 치료 약물 치료임에도 몸무게를 2~5kg 정도 감소하는 효과가 있어 각광받고 있다. 그런데 SGLT-2 억제제가 잠재적으로 골밀도를 약악화시킨다는 주장도 있어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이에 네덜란드 마스트리히트대학 의료센터 Nikki Werkman 연구팀이 SGLT-2 억제제와 BMI 변화 등과 주요 골다공증 골절 위험 간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팀은 영국의 CPRD(Clinical Practice Research Database)를 사용했는데, CPRD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일차 치료 데이터 중 하나다. 영국 인구의 7% 정도를 커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3~2018년 설폰요소제(SU) 또는 SGLT-2 억제제를  처음 처방받은 18세 이상 제2형 당뇨병 환자는 모두 3만 4960명이었다. 

연구팀은 시간에 따라 변하는 콕스 비례 위험 모델을 사용했는데, SGLT-2 억제제군과 설폰요소제군을 비교해 주요 골다공증 골절 위험 비율 (HR)을 BMI 변화로 계층화했다. 여기에 나이, 성, 동반질환, 흡연 여부, 알코올 섭취, 다른 약물 복용 등도 보정했다.

SGLT-2 억제제 복용군과 설폰요소제 골절 위험 비교했더니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58세, 추적기간(중앙값)은 2.4년이었다. 평균 BMI는 36으로 꽤 높았고, AIC는 9%로 당뇨병은 잘 조절되지 않는 상태였다. 또 환자 27%가 골절 경험이 있었다.  

연구결과 SGLT-2 억제제는 설폰요소제와 비교했을 때 주요 골다공증 위험과 관련이 없었다(aHR 1.19; 95% CI 0.80-1.79). 이 결과는 BMI의 변화에 의한 계층화된 결과에도 마찬가지였다.

구체적으로 보면, SGLT-2 억제제를 복용하는 환자 중 33명이 주요 골다공증 부작용이 있었다.

설폰요소제군과 비교했을 때 SGLT-2 억제제군 15%에서 BMI가 0.5 포인트 이상 감소했다.

하지만 골절 위험은 증가하지 않았다(HR 1.1, 95% CI 0.6-1.9). 몇몇 환자(<5 %)에게서 BMI가  0.5 포인트 이상 증가했지만, 이들 역시 골절 위험은 증가하지 않았다(HR 1.3, 95% CI 0.5-3.6).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 SGLT-2 억제제를 사용하는 환자들에게서 BMI가 감소하는 것은 주요 골다공증 골절과 관련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 연구는 인구기반 디자인을 바탕으로 했고, 잠재적 위험 요인 등을 보정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