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최세영 교수, 비뇨기초음파학회 학술상 수상
[동정] 최세영 교수, 비뇨기초음파학회 학술상 수상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08.1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상성 신낭종 검사에서 초음파·컴퓨터 단층촬영 비교
최세영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중앙대병원 최세영 교수(비뇨의학과)가 지난 2일 세종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한비뇨기초음파학회'에서 학술상(초록부분)을 수상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최 교수는 '증상성 단순 신낭종에서 초음파 촬영과 컴퓨터 단층 촬영의 비교(Comparison of ultrasonography and computerized tomography for detecting symptomatic simple renal cysts)'란 연구 주제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신장에 생기는 여러 종류의 낭종인 '신낭종(물혹)'은 보통 나이가 들어가며 유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신낭종은 무증상이고 특별한 치료를 요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나, 통증과 같은 증상 또는 악성 가능성이 있는 경우는 적절한 검사와 처치가 필요하다. 

최 교수는 측복통이나 불편감을 호소하는 증상성 신낭종 환자 215명에서 초기 검사 방법인 초음파 촬영과 컴퓨터 단층 촬영(CT)을 비교했다.

그 결과 단순 신낭종으로 진단됐던 환자가 악성으로 확인된 경우는 없었으며, 첫 치료 이후 재처치율에서 각 방법 간에 차이가 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이를 통해 신낭종에 있어 초음파 촬영이 컴퓨터 단층 촬영에 못지않은 검사 방법이며, 각 개별 환자의 상황에 맞춰 적절한 검사와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함이 확인됐다.

한편 최 교수는 중앙대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국군일동병원 과장, 서울아산병원 임상조교수를 거쳐 현재 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임상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특히 비뇨기종양 및 로봇복강경수술 분야에서 다수의 학술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한 연구업적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